전세진, 이강인이 매형으로 눈독 들였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전세진 선수와 이강인 선수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2019 축구연맹(FIFA) U-20’ 축구 대표팀이 한국에 돌아왔다.

17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진행된 환영행사에서 단연 화제가 된 선수는 이강인이다.

비록 결승전에서 패배를 맛봤지만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는 이날 자리에서 전세진과 엄원상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강인은 ‘누나가 둘 있는데 소개해주고 싶은 동료가 있냐’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며 “꼭 해야 한다면 전세진 형이나 엄원상 형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전세진과 엄원상을 선택한 이유로 “가장 정상적인 형들인 것 같다”며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