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웨어, 국내서 AWS 클라우드 기반 SDDC 서비스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VM웨어가 아마존웹서비스(AWS) 서울리전을 기반으로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 국내 서비스를 본격화한다. VM웨어가 직접 클라우드 기술을 지원한다.

VM웨어코리아는 1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클라우드데이'를 개최하고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데이비드 베이트 VM웨어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총괄 부사장은 “VM웨어는 기업 디지털 혁신 워크로드에 따라 20년간 기존 온프레미스에서 지원해온 가상화 기술을 클라우드에서 동일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기업은 한국 내 데이터센터 온프레미스 환경에서도 클라우드로 쉽게 전환할 수 있고 AWS 165개 서비스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베이트 VM웨어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총괄 부사장이 1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 서울리전 서비스 가동 소식을 발표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데이비드 베이트 VM웨어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총괄 부사장이 1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 서울리전 서비스 가동 소식을 발표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VM웨어는 AWS 클라우드 상에 VM웨어 엔터프라이즈급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를 구현, 온프레미스 환경과 동일한 운영 경험을 제공한다.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까지 일관된 인프라와 간소화된 운영 환경을 제공, 클라우드로 데이터 이전을 쉽게하고 온디맨드 방식 확장성,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전략 등을 제공한다.

교통, 헬스케어, 금융, 제조업, 정유 및 가스, 정부기관, 교육, 정보기술(IT)업계 등 세계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사용된다. 보안, 컴플라이언스, 정보보호, 데이터 주권 등이 중요한 국내 업계에서는 해외리전 기반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를 사용하는 게 어려웠다. 기업은 국내에 데이터를 보관하며 AWS 서울리전에서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데이터센터 확장 △재해 복구 등이 가능하다. 기업은 VM웨어 클라우드 온 AWS로 비즈니스 크리티컬 앱부터 전체 데이터센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위를 선택해 클라우드로 이관할 수 있다. 데이터센터를 추가 설립할 때도 사용할 수 있으며 가상 데스크톱 확장이나 신규 앱 개발과 테스트에 활용할 수 있다.

VM웨어는 고객이 구축하고자 하는 유비쿼터스와 디지털 파운데이션을 지원한다. 기업 모든 앱과 모든 디바이스를 어떤 클라우드 상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강력한 보안도 제공한다.

전인호 VM웨어코리아 대표는 “기업 비즈니스 환경 변화가 갖는 도전과 기회, 가치를 클라우드 도입으로 실현해야 한다”며 “VM웨어는 클라우드 오퍼링을 활용, 고객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디지털 혁신을 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클라우드데이에는 AWS를 비롯해 삼성SDS, 메가존클라우드, 메타넷글로벌 등 핵심 파트너사가 참석했다. 메타넷글로벌과는 클라우드 컨설팅 단계부터 협력한다. 삼성SDS를 비롯해 KT,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등 파트너사는 VM웨어 기술을 활용해 직접 클라우드 서비스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