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스파크 구매 고객 10년 4.9% 할부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지엠 경차 쉐보레 더뉴 스파크 (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 경차 쉐보레 더뉴 스파크 (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대표 카허 카젬)은 경차 스파크 구매 고객을 위해 최대 10년(120개월)까지 할부가 가능한 '10-10 슈퍼 초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할부 프로그램은 선수율에 관계없이 최대 10년 동안 4.9%의 고정 금리가 적용되는 장기 할부 프로그램이다. 실제 해당 장기 할부 프로그램을 스파크 LS Basic(979만원·수동변속기 기준)에 적용할 시, 월 10만원 수준으로 차량 구매가 가능하다.

한국지엠이 이달 초 마련한 7월 '쉐보레 썸머 페스티벌' 프로모션은 동일하게 진행된다.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 구매 고객에게 선수금과 이자가 없는 36개월 '더블 제로'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앞서 2014년 이후 신규 면허 취득 고객에게 30만원의 '첫차 구매 고객 특별 혜택'을, 5년 이상 된 차량 보유 고객에게는 30만원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또 저리 할부와 현금 지원이 결합된 콤보 할부 프로그램을 통해 스파크는 70만원, 말리부와 트랙스는 100만원의 혜택을 제공한다. 볼트 EV는 콤보 할부 선택 시 충전 카드 100만원 또는 현금 80만원의 혜택을, 이쿼녹스와 임팔라는 각각 50만원, 200만원의 혜택을 제공한다. 볼트 EV, 이쿼녹스, 임팔라는 36개월 무이자 할부로도 구매가 가능하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