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모바일인증서 독자 개발...그룹사 전체 확대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은행, 모바일인증서 독자 개발...그룹사 전체 확대 추진

KB국민은행(행장 허인)은 자체기술로 개발한 'KB모바일인증서'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영업점 방문 없이도 모바일에서 회원가입부터 신규 상품가입까지 모든 거래가 가능하다. 입·출금통장 개설, 인터넷뱅킹 신규, KB모바일인증서 발급이 한 번의 거래로 진행돼 가입 프로세스가 크게 단축됐다. 모바일에서 간단한 가입절차 이후 이체, 상품거래 등 KB국민은행 풀뱅킹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패턴, 지문, 페이스ID(아이폰 이용 고객) 등 고객이 가장 편리한 방법으로 선택해 간편하게 로그인할 수 있다.

보안카드나 OTP없이 금융거래가 가능해 고객편의성을 확대했다. 이전까지는 모바일 뱅킹으로 일정금액 이상 이체 시, 보안매체 비밀번호를 필수로 입력해야 했다. 반면에 KB모바일인증서를 이용하면 200만원 이하는 계좌비밀번호만으로 이체가 가능하다. 2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최대 5000만원까지 계좌비밀번호, 간편비밀번호 6자리만으로 이체할 수 있다.

인증서 유효기간이 없다는 것도 특징이다. 한 번 발급받으면 인증서를 폐기하지 않는 한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발급받은 인증서를 1년 동안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된다.

국세청 연말정산, 각종 정부민원서류 발급 거래, 모바일 대출 신청 등 공인인증서가 필수인 경우에도 KB모바일인증서만 있으면 보안카드나 OTP없이 발급 가능하다. KB모바일인증서 간편비밀번호(6자리)와 패턴 입력으로 공인인증서를 발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매년 연말정산 시즌에 공인인증서를 발급하기 위해 영업점에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KB모바일인증서는 휴대폰 특수 보안영역에 안전하게 보관되도록 설계됐다. 이를 위해 영국 보안업체인 트러스토닉(Trustonic)사 TAP 솔루션을 적용했으며, 인증서 유효성과 비밀번호를 검증하는 알고리즘은 KB국민은행 자체기술로 개발해 안정성과 보안성을 강화했다.

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 사용을 KB금융그룹 내 계열사로 확대할 예정이다. 은행, 보험, 카드, 증권 등 다양한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하나의 채널처럼 이용할 수 있는 인증 수단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