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반도체포럼 출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기여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지능형반도체 포럼 창립기념 세미나가 24일 서울 강남구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호텔에서 열렸다. 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 정명애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박재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박영준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명예교수(포럼 의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지능형반도체 포럼 창립기념 세미나가 24일 서울 강남구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호텔에서 열렸다. 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 정명애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박재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박영준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명예교수(포럼 의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으로 떠오른 지능형 반도체의 중장기 기술 발전 방안과 경쟁력 있는 생태계 구현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포럼이 출범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서울 노보텔앰베서더 강남호텔에서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능형반도체포럼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서 포럼 의장에는 박영준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명예교수가 선출됐다.

지능형반도체포럼은 지능형 반도체 기술의 최신 동향과 발전 방향을 산·학·연이 공유하는 한편 인력 양성 및 표준화, 산·학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한다. 포럼에는 대기업과 국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 인텔·엔비디아 등 글로벌 기업, 대학,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등 60여 기업과 기관 관계자 170여명이 회원으로 참여했다. 기술위원회, 생태계위원회, 산학협력위원회를 구성해 분야별로 전문적 토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박영준 지능형반도체포럼 의장은 “포럼은 인공지능(AI) 및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산·학·연 협의체로서 미래 반도체 기술 발전을 모색할 계획”이라면서 “포럼 참여자들의 각자 이익을 대변하지 않고 시스템반도체 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럼 출범을 기념해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지능형 반도체 산업과 기술의 미래전략'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선 국내외 지능형 반도체 기술 및 산업 동향, 연구 로드맵 등이 발표됐다.

국내 동향은 최승종 LG전자 부사장이 시장 선도 제품과 지능형 반도체 솔루션, 심은수 삼성전자 전무가 소프트웨어(SW)·하드웨어(HW) 융합 기반 AI 프로세서, 박경 SK하이닉스 연구위원이 데이터 프로세싱 기술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해외 동향은 차정훈 엔비디아코리아 상무가 엔비디아의 그래픽중앙장치(GPU) 미래 전략, 최시연 인텔코리아 이사가 AI를 이용한 인텔 아키텍처를 각각 소개했다. 최기영 서울대 교수는 지능형 반도체 연구와 인력 양성, 연구 로드맵에 대해 발표했다. 홍성완 과기정통부 과장은 지능형 반도체 지원 정책 현황을 공개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차관은 기념식에서 한국이 세계 최고의 지능형 반도체 기술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 차관은 “2020년까지 반도체 시장은 연평균 4.3% 성장하는 데 반해 지능형 반도체 시장은 55% 성장하는 만큼 획기적으로 향상된 지능형 반도체는 필수”라면서 “우리나라 경제 핵심인 반도체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산·학·연 최고 전문가들이 최신 기술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을 통한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장을 마련한 것은 의미가 크다”라고 강조했다. 민 차관은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로 국내 반도체 업계가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그동안 축적된 기술 인력으로 지능형 반도체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