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LG화학 사장 "日 의존 알루미늄 파우치 국산화 지속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명환 LG화학 사장(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LG화학 사장(배터리 연구소장).>

LG화학이 배터리 분야 대일 의존도가 높은 대표 품목으로 꼽혔던 '알루미늄 파우치필름' 국산화 노력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명환 LG화학 사장(배터리연구소장)은 28일 코엑스에서 열린 SNE리서치 주최 'KABC 2019' 콘퍼런스에서 “알루미늄 파우치필름에 대해 율촌화학, 한국알미늄 등 국내 업체와 테스트를 지속하면서 국산화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알루미늄 파우치 필름은 파우치형 배터리 외장재로 쓰이는 소재다. 일본 DNP와 쇼와덴코가 전 세계 시장 70%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배터리 3사도 전량 일본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김 사장은 “그동안 국내 품질 자신감이 떨어지고 가격도 일본보다 비싸 국적을 불문하고 품질 좋고 값싼 제품을 써야하는 배터리 제조사 입장에서 일본 DNP와 쇼와덴코에 의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두 일본 기업 모두 ICP 기업에 포함돼 원칙대로 하면 (수급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향후 일본 정부 정책이 어떻게 될 지 알 수 없기 때문에 테스트를 거쳐 국산화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향후 전기차 배터리 기술 개발 방향이 가격이나 주행거리보다 수명에 초점을 맞춰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공유경제가 활성화되면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보다 비싸더라도 각 개인이 부담해야하는 비용이 줄어들고 긴 거리를 주행할 때도 중간에 차량을 바꿔 탈 수 있기 때문에 1회 충전 주행거리에 대한 요구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렇게 될 경우 가격과 에너지밀도보다 배터리 수명을 길게 만드는 것이 더 의미 있다고 보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