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애플, 9월 10일 스페셜 이벤트... 신형 아이폰 공개 기대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애플, 9월 10일 스페셜 이벤트... 신형 아이폰 공개 기대감

애플이 다음달 10일 신형 아이폰을 공개한다.

애플은 29일(현지시간) 미디어에 스페셜 이벤트 초대장을 발송했다. 행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다.

초대장에 구체적 행사 내용은 담기지 않았으나 신형 아이폰 시리즈 공개가 가장 유력하게 점쳐진다. 신제품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와 보급형 아이폰XR 후속 모델 3종으로 예상된다. 고급형 모델에는 '프로' 명칭이 붙을 가능성도 높다.

애플은 초대장의 애플 로고를 투명한 느낌의 초록색과 파란색, 노란색, 빨간색, 보라색 등 다섯가지 색상으로 장식했다. 신형 아이폰 시리즈가 이전보다 다채로운 색상으로 디자인됐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초대장 하단에는 '혁신에 의해서만(by innovation only)'이라는 문구를 적었다. '초대받은 사람만 참석(by invitation only)'이라는 관영 표현을 비틀어 혁신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이번 아이폰 신제품은 역대 발표 행사 가운데 '혁신'에 대한 기대감이 가장 낮다는 평가다. 차세대 이동통신 산업 주류로 부상한 5세대(5G) 지원 단말도 없는데다 카메라 기능 강화 역시 경쟁사 플래그십에서 앞서 보여준 수준과 크게 차이를 보이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외신은 신형 아이폰에 예상되는 핵심 기능으로 후면 초광각 카메라를 비롯한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을 장착을 꼽는다. 동영상 촬영과 동시에 실시간으로 편집 효과가 적용되거나 수정할 수 있는 새로운 추가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등이 라이브 포커스동영상이나 자체 편집 툴 등으로 선보인 기능과 유사하다. 트리플 카메라를 넘어 카메라 모듈 4개를 탑재한 쿼드 카메라나 4800만 화소 초고화소 카메라 등은 중국산 스마트폰이나 중저가 보급형 모델까지 보편적으로 탑재되는 추세다.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침체까지 겹치면서 아이폰 판매량도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2분기 아이폰 판매량은 3852만2900대다. 지난해 같은 기간 4471만5100만대보다 600만대 이상 줄어든 수치다.

안슐 굽타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업그레이드 이점이 적다 보니 기존 아이폰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교체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