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 8K TV 논쟁, 승자 없는 끝장싸움 치닫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질 논란, TV 전반 확전 우려..."소모성 논쟁, 득보다 실" 지적

이강원 LG전자 TV소프트웨어플랫폼개발실장 상무가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에서 유튜브 사이트 8K 영상재생 기능을 시연하고 있다.
<이강원 LG전자 TV소프트웨어플랫폼개발실장 상무가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에서 유튜브 사이트 8K 영상재생 기능을 시연하고 있다.>

LG전자가 삼성전자 8K TV의 '화질선명도'(CM) 문제를 제기하면서 시작된 양사 간 'TV 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LG전자 공세에 삼성전자가 반격하고, 다시 LG전자가 재반격했다. 삼성전자도 대응을 넘어 추가 공세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화질에서 시작된 공방이 다른 영역으로 계속 번지면서 선의의 경쟁을 넘어 서로의 발목을 잡는 모양새가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LG전자는 자사 8K TV에 '업그레이더'를 장착하면 유튜브 8K 영상을 재생할 수 있지만 삼성전자 8K TV는 유튜브 영상을 제대로 재생하지 못한다고 25일 지적했다.

LG전자는 이날 8K TV 구매 고객에게 8K 영상을 재생하는 업그레이더를 무상 제공한다고 발표하면서 삼성을 저격했다. 업그레이더 제공은 최근 삼성전자가 기술설명회를 통해 LG전자 8K TV가 8K 영상을 재생하지 못한다고 지적한 데 대한 후속 조치다.

LG전자 관계자는 “자사가 지적한 경쟁사(삼성전자)의 해상도와 무관한 이슈를 경쟁사가 제기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자사 제품을 불신하게 할 뿐만 아니라 해상도라는 논의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면서 “경쟁사의 주장과 달리 자사 제품은 8K 영상재생(코덱)이 가능하다는 점을 소비자에게 정확히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공식 소셜 채널 '소셜 LG'를 통해 삼성전자 QLED TV를 분해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QLED TV가 자발광 TV가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다. 이처럼 LG전자가 삼성전자를 공격하면서 논란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유튜브 동영상 재생과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사 8K TV는 표준 코덱(HEVC)을 충족시키는 모든 동영상을 별도의 외부 장치 없이 재생할 수 있다”면서 “유튜브는 별도의 8K 코덱을 사용하며, 유튜브와 호환 코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LG전자가) 8K 영상이 재생되지 않는 것이 알려지자 뒤늦게 별도의 외부장치를 올해 안에 제공하겠다고 하는 것은 소비자 입장에서 볼 때 현재 판매되는 제품은 8K TV가 아님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삼성전자는 공방을 계속 이어 가는 것을 넘어 공세로 전환하는 것까지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다시 반격한다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 한계 가운데 하나인 번인이나 최대 밝기 문제 등을 거론할 것으로 보고 있다. 논쟁 범위가 8K를 넘어 TV 전반으로 확전될 수 있다.

양사 간 TV 전쟁의 시작은 LG전자가 삼성전자 8K TV의 CM 값이 국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지적하면서다. LG전자는 양사 제품 비교 시연도 했다. 이후 삼성전자는 LG전자 8K TV가 8K TV 영상을 재생하지 못한다고 반격했고, 역시 비교 시연을 실시했다. 그러자 LG전자가 이번에 삼성전자 8K TV가 유튜브 8K 영상을 재생하지 못한다고 공격하고, 분해 영상도 공개했다.


문제는 화질 논란에서 시작된 양사간 공방이 계속 확대되면서 국내 업체 간 소모성 논쟁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서로 경쟁하면서 기술을 발전시킨다면 긍정적이다. 그러나 도를 넘어 서로 상대방 제품 흠집내기에만 열을 올린다면 우리 산업에 독이 될 수 있다.

이번에 LG전자가 지적한 유튜브 8K 영상 재생 문제는 표준이나 기술 문제가 아니라 제조사와 콘텐츠 업체 간 협력 관계에 대한 것이다. 유튜브 8K 동영상 재생 규격은 'AV1'과 'VP9'을 사용하지만 이는 표준 동영상 압축 규격인 'HEVC'와 다르다. 향후 논란이 될 수 있는 'OLED 번인' 등도 8K 화질과 관련성이 없다.

업계와 학계에서는 양사 간 소모성 공방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 특히 초기 8K 시장을 주도해야 하는 시점에서 국내 업체 간 공방은 8K TV에 대한 불신만 심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기업은 일반적으로 자사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양사는) 상대방 제품 단점을 공격하는 양상”이라면서 “이런 공방은 시장 파이를 줄이고 해외 경쟁자가 성장할 빌미로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학계 한 교수도 “8K TV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는 곳이 삼성전자와 LG전자”라면서 “지금은 일본과 중국 업체들이 추격하기 전에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할 때이지 국내에서 소모성 공방을 벌일 때가 아니다”라고 답답함을 내비쳤다.

한편 LG전자는 8K TV 구입 고객에게 연초부터 준비한 '업그레이더'를 무상 제공하기로 했다. 이미 8K TV를 구매한 고객에게도 방문 설치를 해 줄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업그레이더 대신 8K 영상 재생 기능을 TV에 내장할 예정이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