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에스아이엘,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국무총리상

이정우 지에스아이엘 대표(오른쪽)와 이낙연 국무총리.
<이정우 지에스아이엘 대표(오른쪽)와 이낙연 국무총리.>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 지에스아이엘(대표 이정우)이 '2019 대한민국 안전기술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에스아이엘 국무총리상 수상은 밀폐된 공간에서 근로자 위치와 환경정보를 모니터링하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위치추적(RTLS) 근로자 안전관리 시스템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다. 시상식은 25일 킨텍스에서 개최된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에서 진행됐다.

지에스아이엘 스마트 건설 안전관리 시스템은 터널 및 밀폐구조물 건설현장에서 근로자의 실시간 위치파악은 물론 진동, 수위, 유해가스 등 현장 위험환경 요소를 실시간 파악하는 기술이다. 재난 발생 시 위험정보전달과 근로자 SOS 신호 발생이 가능하다. 재난 발생 후 밀폐공간 내 통신, 전력공급이 중단됐을 경우에도 현장 근로자 마지막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이정우 지에스아이엘 대표는 “이번 국무총리상 수상을 통해 지에스아이엘의 IoT를 적용한 안전관리 시스템이 인정받게 됨으로써 향후 정부기관 및 공공조달 시장으로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