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1인가구 전문 '레티트' 1주년..."홈족 아이템에 소비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1주년을 맞은 1인가구 전문관 '레티트(LETIT)' 소비자 구매 패턴을 분석한 결과 집에서 여가를 즐기는 '홈족' 관련 콘텐츠 소비량이 많았다고 30일 밝혔다.

작년 10월 문을 연 레티트는 20·30대 1인가구에게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안하는 온라인 전문관이다. 현재까지 방문고객은 110만명 이상이다. 구매건수는 70만건, 주문금액은 28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1년간 레티트에서는 '홈카페 전문가 박현선의 아늑하고 세련된 나만의 카페', '같이 먹을 때 더 맛있는 먹조합 레시피' 등 홈카페 아이템, 밀키트 레시피를 소개하는 '먹다' 주제에 관련된 콘텐츠 조회 수가 가장 많았따. 회당 평균 1만뷰 이상, 누적 뷰 30만건을 돌파했다.

가장 많이 구매한 상품군은 '홈트레이닝', '뷰티 디바이스' 등 자기 관리와 힐링을 위한 '쉬다(43%)' 관련 상품이다. 최근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늘면서 '홈쿡', '홈케어', '홈트레이닝' 등 관련 콘텐츠와 상품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롯데홈쇼핑, 1인가구 전문 '레티트' 1주년..."홈족 아이템에 소비 집중"

롯데홈쇼핑은 레티드 오픈 1주년을 기념해 30일부터 일주일 간 자체 기획 상품 '웜앤핏 구스 베스트'를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레티트를 기획한 직원들이 '혼라이프'와 관련된 아이템을 추천하는 '레티트를 만드는 사람들' 매거진을 시리즈로 발행한다. 스토리 연관 상품 큐레이션 및 특가 판매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김인호 롯데홈쇼핑 DT(Digital Transformation) 본부장은 “앞으로 고객 취향을 빅데이터로 정교하게 분석해 1인 가구 맞춤형 상품, 자체 기획 상품 등 다양한 쇼핑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