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라우드, 국민대와 '자율주행 서비스' 공동 연구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프링클라우드(대표 송영기)는 국민대 스마트경험디자인학과 증강휴먼랩(담당교수 허정윤)과 자율주행 서비스 사용자 경험 개선과 플랫폼 고도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11일 밝혔다.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 셔틀.
<스프링클라우드 자율주행 셔틀.>

스프링클라우드는 고객 중심 서비스를 위한 '타시오' 브랜드를 론칭하고 사용자 관점 서비스 플랫폼 개발한다. 특히 사용자 경험 개선을 위한 차량 내 UX·UI 개선 등에 대해 국민대와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할 방침이다. 사회적 수용도와 신뢰도 조사를 위해 시민과 대학생 체험단도 구성해 운영한다.

아울러 자율주행 전문가 위원회를 개최한다. 서비스 관점에서의 자율주행 산업 방향성, 국내 자율주행 서비스를 위한 법 규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해 고객 중심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국민대 스마트경험디자인학과는 20년 이상 UX 전문가들을 양성해온 학과다. 학과 내 증강휴먼랩은 인간과 지능형 시스템과의 상호작용(Human-Intelligence Interaction)을 연구하고 있다. 앞서 스프링클라우드는 지난 8월 대구 수성 알파시티에서 자율주행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9월에는 민간기업 최초로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를 획득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