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품에 안은 넷마블, 'IT+렌털' 전무후무 시너지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코웨이 품에 안은 넷마블, 'IT+렌털' 전무후무 시너지 기대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이 선정됐다. 웅진코웨이 새 주인은 넷마블이 유력해졌다. 넷마블은 렌털업계 1위 웅진코웨이를 인수, IT와 렌털업을 융합한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목표다.

웅진코웨이 대주주인 웅진씽크빅은 14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인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로 선정했다. 넷마블 역시 같은 날 웅진코웨이 지분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사실을 공시했다. 지난 10일 웅진코웨이 본입찰이 마감된 지 4일 만이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끝난 만큼 웅진그룹과 넷마블은 웅진코웨이 인수가와 세부조건을 조율한다. 넷마블은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8000억원 중반대에 인수할 계획이다. 인수금 전액은 외부 조달 없이 넷마블이 보유한 현금으로 충당한다. 양사는 인수 협상을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웅진코웨이 인수전은 이변 연속이었다. 당초 전망과는 달리 본입찰은 베인캐피탈과 넷마블 2파전 양상이었다. 유력한 인수후보자로 꼽혔던 SK네트웍스, 칼라일은 발을 뺐다. 게임체인저는 예비 입찰에도 나서지 않았던 넷마블이었다.

업계 관계자도 “넷마블이 웅진코웨이를 인수하고자 웅진그룹에 많은 것을 제시했을 것”이라면서 “큰 변수가 없다면 연말 전 협상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거래는 웅진그룹과 넷마블 양자에 윈윈(win-win)게임이 될 전망이다.

넷마블은 게임 일변도에서 탈피, 이종산업 융합으로 새로운 수익모델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업계가 주목하는 것은 IT와 렌털 이종결합에서 발생할 파급력이다. 넷마블은 이날 오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웅진코웨이를 글로벌 스마트홈 구독경제 시장 주요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인공지능(AI) 이용한 유저 빅데이터 분석, 운영노하우를 웅진코웨이 모든 제품에 접목, 스마트홈 디바이스로 발전시킬 것”이라면서 “넷마블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방안은 지금 시점에서 밝히긴 어렵다. 다만, 웅진코웨이는 동남아, 북미시장에서 큰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웅진그룹 역시 재무상황 안정화를 위해 신속한 매각이 이뤄져야 했다. 웅진코웨이 인수금을 조달하고자 한국투자증권에서 1조1000억원 규모 인수금융을 썼고, 5000억원 전환사채(CB)를 발행했기 때문이다. 인수금융으로 끌어온 1조1000억원 중 1000억원은 변제했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매각대금으로 나머지 인수자금 1조5000억원을 상환한다. 상환 후에는 약 3000억원 현금을 확보한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