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차세대 ERP PI사업, 2년 진통 끝 재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력공사가 차세대 전사자원관리(ERP) 시스템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혁신(PI) 사업을 재가동한다. 한전은 최근 두 차례 유찰 끝에 삼정KPMG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23일 소프트웨어(SW)업계에 따르면 총 72억원 규모로 재공고된 한전 '차세대 업무시스템 구축을 위한 PI사업'은 삼정KPMG와 한전KDN, 티맥스데이터, 하이밸류컨설팅 등 4개사가 참여한 컨소시엄이 수주했다. 단독입찰로 두 차례 유찰 끝에 최근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 전자신문DB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 전자신문DB>

한전은 4차 산업혁명과 전력 산업 패러다임 전환 대응과 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 도입, 업무 프로세스 재정립을 위해 PI사업을 발주했다. PI사업으로 범용 소프트웨어(SW) 사용 또는 자체 개발 방안을 모두 검토해 차세대 ERP 구축 방식을 결정한다.

PI사업은 2017년 6월 처음 발주됐다. 당시 입찰과정에서 법정공방이 벌어져 사업자 선정 자체가 늦었다. 2018년 초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지만 기술협상에 6개월이 소요되면서 사업은 당초 계획보다 6개월~1년 정도 미뤄졌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8월까지 사업 결과가 도출돼야 했다. 그러나 당시 사업자 딜로이트컨설팅 컨소시엄에서 일부 기업이 이탈하면서 사업 수행이 어려워졌다. 한전은 핵심 사업 수행 자체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계약 포기를 요구했지만 딜로이트 측에서 거부했다. 갈등이 장기화되고 사업이 지연됐다. 딜로이트 컨소시엄이 결국 사업을 포기하면서 문제는 일단락됐다.

한전은 이르면 내년 초 자체 개발 또는 패키지SW 활용 등 차세대 ERP 구축방식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전 관계자는 “현재 삼정KPMG 측과 PI사업 관련 기술 협상 중”이라며 “내년 3월 말까지 PI사업을 완료하고 결과에 따라 본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세대 ERP 구축 시기는 요원하다. PI사업 결과가 나오더라도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거쳐야 할 가능성이 크다. PI를 포함한 본사업 규모가 총 1000억원을 넘어설 경우 예타를 통과해야 사업을 할 수 있다. 한전 차세대 ERP사업은 약 3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SAP 라이선스 이슈를 해결해야 하는 법적 부담도 있다. 10년 이상 노후화된 ERP를 당분간 계속 사용해야 해 업무 부담까지 안았다. SAP는 한전이 약정한 ERP 라이선스 계약을 위반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국제상업회의소(ICC) 국제중재법원은 한전 SAP ERP 사용자료를 한전KDN이 SAP에 제공하도록 판결했다. 하지만 한전KDN이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문제는 계속되고 있다. SAP코리아 관계자는 “한전 관련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