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뉴스·댓글 전면 개편…“연예 뉴스 댓글 폐지·실급검 축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물 키워드와 관련된 연관 검색어 제공 중단

왼쪽부터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왼쪽부터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카카오가 뉴스·댓글 정책을 전면 개편한다. '연예' 섹션 뉴스 댓글 기능을 잠정 폐지한다. 인물 키워드와 관련된 연관 검색어 제공을 중단한다. 카카오톡 뉴스탭에서 볼 수 있었던 실시간 이슈도 사라진다. 뉴스 서비스는 구독 형태로 개편이 추진된다. 고(故) 설리를 향한 악플 문제, 연관검색어·실시간급상승검색어 부작용 문제 이슈가 확대되는 시점에 나온 개편안이다.

25일 카카오는 경기도 판교 카카오오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댓글 서비스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뉴스탭 실시간 이슈 서비스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중단된다. 연예 뉴스 댓글 폐지는 이달 내 시행된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댓글 서비스 시작은 건강한 공론장 마련 목적이었으나, 지금은 부작용이 커 서비스 전반 개편을 고민해 왔다”며 “첫 시작이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와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 제공 중단”이라고 말했다.

개편은 전반적으로 이용자 표현 규제를 강화하고 기존 제공하던 정보를 줄이는 방향이다. 카카오·다음 트래픽 수익에 악영향을 미칠 여지가 있다. 여 대표는 “개편 이후 어떤 일이 일어날 지 저희도 명확하게 말씀드리기 어렵고 비즈니스 측면에서 우려는 있다”며 “그러나 더 큰 사회 소명에 부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치·사회 뉴스에 달리는 악플도 무수하지만 우선 폐지 대상으로 연예 섹션을 택했다. 댓글로 피해보는 대상이 주로 개인(인물)이라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댓글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많다고 봤다. 연관검색어·서제스트(검색어 자동추천) 개편 역시 명예훼손이나 사생활 침해 부작용 문제를 언급했다.

여 대표는 “사람과 관련된 사항을 선제 조치하고 정치 현안이나 사회 사건에는 공론장을 열어뒀다”며 “예상했던 순기능 치환이 이뤄지는지 살펴본 후 다른 섹션 적용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했다.


실급검(실시간급상승검색어)은 폐지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기로 했다. 재난 등 중요한 사건은 빠르게 공유하는 본래 취지를 살리는 방안을 준비한다. 조수용 대표는 “실급검에서 '실시간'이 가져오는 파장이 커 서비스 유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반면 다른 이용자 관심사 보여주는 검색어 트렌드는 유효하기 때문에 순기능 유지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실급검 알고리즘 공개나, 내년 선거기간 중 실급검 폐지 의견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조 대표는 “실급검 알고리즘 공개는 또 다른 어뷰징을 낳는다”며 “전체 서비스 개편 플랜은 내년 상반기를 전후해 이뤄질 예정이다. 선거기간 전후 시점은 중요하지 않다”고 피력했다.

뉴스 서비스 개편은 구독 시스템을 통한 콘텐츠 개인화가 주요 방향이다. 기존 뉴스 서비스와 전혀 다른 새 플랫폼을 활용한다.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라고 언급했다. 전통 뉴스 미디어 외 인플루언서가 만드는 콘텐츠도 받아볼 수 있게 한다. 예시로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구독 시스템을 언급했다.

조 대표는 “이용자가 미디어를 자기 손 안에서 재창조하는 시대다. 인플루언서가 만들어내는 콘텐츠나 브런치 글도 같은 의미 미디어로 재창조 되고 있다”며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세상 다양한 콘텐츠를 개인이 재구성하는 서비스를 생각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