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협회 '데이터센터 인프라 운영기술 콘퍼런스 2019'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인터넷진흥협회가 양재동 엘타워에서 데이터센터 인프라 운영기술 컨퍼런스 2019 (DIOC 2019)를 개최했다. 업계 관계자가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협회 제공
<한국인터넷진흥협회가 양재동 엘타워에서 데이터센터 인프라 운영기술 컨퍼런스 2019 (DIOC 2019)를 개최했다. 업계 관계자가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협회 제공>

한국인터넷진흥협회(회장 지정용)는 양재동 엘타워에서 '데이터센터 인프라 운영기술 콘퍼런스 2019 (DIOC 2019)'를 개최했다.

HPE가 'AI시대를 준비하는 데이터센터 기술발전방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이어 베리타스가 '미션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클라우드인프라 고가용성', IBM이 'AI 인프라 가속화를 위한 솔루션 제안 및 산업별 사례'를 각각 주제로 발표했다.

오후세션은 △이튼 '데이터센터의 새로운 변화' △LS전선 '효율적인 데이터센터 인프라 관리를 위한 옵티마이즈드 케이블링 기술' △슈나이더일렉트릭 '클라우드 환경에 가장 적합한 엣지 데이터센터 기반 시설관리' △플루크네트웍스 '데이터센터의 미래를 위한 준비' △컴볼트 '멀티클라우드 환경과 레거시 백업의 현대화 전략과 혁신사례' △KTNF '데이터센터를 위한 차세대 서버 시스템 기술 변화' △이코어 '부압 수냉 솔루션의 가치' △에퀴닉스 '하우 에퀴닉스 런 네트워크 앤 클라우드 덴스 IBX'를 주요 회사별 주제 발표가 진행했다.

안순식 한국인터넷진흥협회 사무국장은 “5G 시대 많은 기업 데이터양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면서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 제공에 따른 데이터센터 역할과 중요성이 확대되는 시점에서 정부 데이터센터 관련 규제가 점차 완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