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카카오게임즈, 게임문화 소외계층 지원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은수미 성남시장(왼쪽)과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게임문화 소외계층 지원에 관한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왼쪽)과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게임문화 소외계층 지원에 관한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했다.>

성남 게임 문화 소외지역에 카카오 프렌즈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4차원(4D) 가상현실(VR) 체험 버스가 뜬다.

성남시는 28일 은수미 성남시장과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게임문화 소외계층 지원과 게임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장애 또는 저소득 아동, 노인, 환자 등 게임문화를 쉽게 접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이 있는 곳을 찾아가 4D VR게임버스를 운영한다.

VR 장비를 착용하고 버스 의자에 앉아 360도 입체 영상 속 대관람차 타기 게임을 하는 방식이다.

게임버스와 함께 볼풀 게임, 점자 블록 놀이 기구를 설치 운영하며, 이 외에도 다채로운 놀이 콘텐츠를 선보인다.

성남시는 성남산업진흥원과 함께 4D VR게임버스 체험 대상자를 발굴해 카카오게임즈에 연계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한다. 다양한 게임 체험을 통해 일상의 즐거움을 전하고, 게임 문화를 확산하는 것이 목표다.

협약식 후 시청 광장에서 4D VR게임 버스 체험 행사가 진행돼 은수미 성남시장은 대관람차, 회전목마 등의 가상 놀이 콘텐츠를 관람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게임산업은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문화적 힘을 가진 산업이라는 인식을 새롭게 하게 될 것”이라면서 “아시아실리콘밸리 프로젝트 중심 성남 조성에도 힘을 더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