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로 볼까 초소형 무선셋톱박스로 볼까...올레tv '개인 맞춤형'으로 변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가 4일 인공지능 기반 IPTV 3대 혁신서비스를 발표했다. 구현모 사장이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와 TV없이 실시간 채널·VoD를 180인치 대화면으로 볼 수 있는 슈퍼VRtv를 소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KT가 4일 인공지능 기반 IPTV 3대 혁신서비스를 발표했다. 구현모 사장이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와 TV없이 실시간 채널·VoD를 180인치 대화면으로 볼 수 있는 슈퍼VRtv를 소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KT가 IPTV에 최대 4개의 계정을 제공해 맞춤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별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IPTV를 가상현실(VR)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를 통해 IPTV를 공간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한다.

KT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IPTV 3대 혁신 서비스를 발표했다.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은 “경쟁사는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케이블TV 인수합병(M&A)을 추진했지만 KT는 IPTV(올레tv) 잠재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KT는 12일부터 UHD와 기가지니 셋톱박스에서 개인별 AI 큐레이션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리집' 계정을 기본으로 개인별 계정을 3개까지 추가할 수 있다.

AI 큐레이션 서비스는 계정별 주문형비디오(VoD), 실시간 채널, 모바일 시청이력을 분석해 콘텐츠를 추천한다.

향후 데이터 분석 범위를 홈쇼핑, 광고 시청이력으로 확대하고 사용자 판별을 위해 음성인식 기술도 활용한다. AI 큐레이션 적용 셋톱박스는 순차적으로 늘릴 방침이다.

구 사장은 “홈미디어인 IPTV도 개인화에 맞춰 진화해야 한다”며 “AI 큐레이션 서비스를 고도화해 개인 맞춤형 광고 및 커머스 서비스까지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이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와 TV없이 실시간 채널·VoD를 180인치 대화면으로 볼 수 있는 슈퍼VR tv를 소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모델이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와 TV없이 실시간 채널·VoD를 180인치 대화면으로 볼 수 있는 슈퍼VR tv를 소개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KT는 세계 최초 가상현실(VR)에서 IPTV를 즐길 수 있는 '슈퍼VR tv'를 출시했다. 장시간 사용해도 어지럽지 않도록 사람 시야각과 가장 유사한 인체공학적 사용자 환경(UI)을 개발·적용했다.

'슈퍼VR tv'는 지상파를 포함해 VoD 21만여편, 실시간 채널 270여개, VR전용 게임·스포츠 콘텐츠 3000여편을 제공한다. KT는 지상파 방송사까지 포함한 완벽한 IPTV를 구현했다.

3년 약정 기준 월 이용료는 9900원이다. 슈퍼VR 기기는 월 1만1000원(3년 약정)에 이용 가능하다. KT 초고속인터넷 또는 IPTV 신규 가입 시 기기가 무료다.

KT는 초소형·저전력·저발열 무선 셋톱박스 UHD4를 20일 출시한다. 이노피아테크, 텔레칩스 등 국내 중소기업과 협업한 결과물이다.

크기는 57x89x23㎜로 기존 UHD 셋톱박스 5분의 1 수준이며 소비전력도 절반인 2.5W에 불과하다. 작은 크기로 TV 뒤에 완벽히 숨길 수 있다.

구 사장은 “가구 단위 서비스로 인식됐던 올레tv가 개인화라는 미디어 트렌드에 맞춰 새롭게 혁신할 때”라며 “KT AI 역량과 IPTV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 가치를 확장하고 파트너와 동반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