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AI 비전 전략 선포 ... AI 중심대학으로 탈바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균관대가 12일 경기 수원 자연과학캠퍼스 삼성학술정보관 오디토리움에서 AI 비전전략 선포식을 개최했다. 신동렬 총장이 단상에 오르자 성균관대 공대가 개발한 로봇개 아이딘이 반겼다. 이날 신 총장은 “성균관대는 새로운 600년을 위해 AI 중심 대학의 길로 나아감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성균관대가 12일 경기 수원 자연과학캠퍼스 삼성학술정보관 오디토리움에서 AI 비전전략 선포식을 개최했다. 신동렬 총장이 단상에 오르자 성균관대 공대가 개발한 로봇개 아이딘이 반겼다. 이날 신 총장은 “성균관대는 새로운 600년을 위해 AI 중심 대학의 길로 나아감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성균관대가 인공지능(AI) 중심 대학으로 대변혁을 선언했다. 세계 최고 수준 AI 교육프로그램과 연구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AI 리딩 대학으로 자리 잡을 전략이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은 12일 경기도 수원 자연과학캠퍼스 삼성학술정보관 오디토리움에서 개최한 'AI 비전전략 선포식'에서 “성균관대는 새로운 600년을 위해 AI 중심대학의 길로 나아감을 선언한다. 기존 개별적인 학문 분야가 아닌 새로운 과학기술 플랫폼으로서 대학 전체의 혁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균관대는 AI학과를 신설하고 AI 융합교육을 강화한다. 모든 학생이 AI를 배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성균관대는 교내 산재된 AI 분야 학사조직을 재편해 학부과정에 △인공지능융합전공 △데이터사이언스융합전공 △융합소프트웨어연계전공을 개설한다.

대학원과정에서는 △인공지능학과 △인공지능융합학과 △데이터사이언스융합학과 △빅데이터학과를 설치한다.

AI연구소, AI교육원, S센타(AI 컴퓨팅인프라) 등 전문 기관도 신설한다. 성균관대는 교육과 연구의 기본이 되는 인프라를 갖춰 활발한 연구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했다. 신 총장은 “AI연구소를 신설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가는 소셜 임팩트를 갖춘 AI 융복합 연구개발을 진흥하겠다”며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의 핵심 문제해결에 기여하고, 글로벌 산학연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 교무, 입학 등 전 학사업무에도 AI를 도입한다. 교육 및 연구에서 AI 협업지원체계도 갖출 계획이다.

신 총장은 “세계최고 수준의 AI 교육프로그램과 연구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AI리딩 대학으로 발돋움 하고자 하는 것이 AI 비전전략 선포식의 의미”라며 “AI 비전 선포를 시작으로 글로벌 리딩 대학으로 비상하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