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AI·빅데이터·블록체인 등 변화 외면하면 국민 신뢰 잃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주열 총재 "AI·빅데이터·블록체인 등 변화 외면하면 국민 신뢰 잃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한은 임직원에게 “변화 외면하면 국민 신뢰를 잃는다”고 당부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집행간부회의에서 '한국은행 중장기 비전과 전략' 수립과 관련 “중앙은행도 저성장·저물가 환경에서의 통화정책 운용, 인공지능(AI)·빅데이터·블록체인 등 디지털 혁신에 따른 경제의 구조적 변화 지원 등 새로운 도전과제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중앙은행으로서의 경쟁력이 약화된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내년 6월 창립 제 70주년을 앞두고 '전략2030'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 9월 이승헌 부총재보를 위원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도 꾸렸다. 20~30대 희망 직원과 집행간부 추천 직원 총 27명으로 구성됐다. 위상(대외)분과, GPW(일하기 좋은 직장·Great Place to Work, 대내)분과, 밀레니얼분과 총 3개 분과로 구분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내년 창립 70주년을 맞아 한국은행의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는 것이 의미가 크지만 지나치게 거창하거나 피상적인 구호에 그쳐서는 안된다”며 “실질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구체적이고 실용적이면서도 구성원들의 공감대에 기반한 실행방안 마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조직 및 인사 운용체계, 업무수행방식, 조직문화 등이 급변하는 환경과 국민적 기대에 부합하는지를 수시로 점검하고 재구축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확대간부회의 등에서 전략2030에 포함할 과제를 집중 논의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통화정책국장, 금융시장국장, 금융결제국장을 포함한 8개 부서장이 향후 여건 변화와 주요 과제를 발표했다. 2030세대 직원은 TF 활동상황, 고민 등을 공유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