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먼트AI "기업 투자·인재 양성 등 한국 AI 생태계 구축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AI) 업계 다크호스 엘리먼트AI가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AI 대기업 고객 확보는 물론, 국내 AI 스타트업 투자와 인재 양성에도 적극 나선다.

필립 보두앵 엘리먼트AI 공동창업자 겸 연구그룹 수석부사장은 19일 서울 중구 캐나다대사관에서 간담회를 갖고 “한국은 AI 학문과 기술이 빠르게 전파되고 정부 적극 지지와 대기업 시장이 갖춰진 AI 성장 요인을 두루 확보한 나라”라면서 “한국 기업과 협업하면서 AI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고, 엘리먼트AI에 주요 시장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필립 보두앵 엘리먼트AI 공동창업자 겸 연구그룹 수석부사장이 19일 서울 중구 캐나다대사관에서 전자신문과 인터뷰하고 있다. 플레시먼힐러드 제공
<필립 보두앵 엘리먼트AI 공동창업자 겸 연구그룹 수석부사장이 19일 서울 중구 캐나다대사관에서 전자신문과 인터뷰하고 있다. 플레시먼힐러드 제공>

엘리먼트AI는 캐나다 AI 소프트웨어(SW) 솔루션 개발업체다. 딥러닝 개척자로 불리는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와 장 프랑스와 가녜 최고경영자(CEO)가 2016년 공동 설립했다. 벤지오 교수는 컴퓨터 과학 노벨상으로 불리는 튜링상 수상자다.

엘리먼트AI는 기업이 AI 모델을 프로토타입 수준에서 양산 단계까지 구현하도록 지원한다. △데이터 관리 △모델 설계 △워크플로우 제작 △학습과 실행 환경 △모니터링 순으로 엔드투엔드 운용체계를 적용해 업무에 즉각 투입할 수 있는 AI 모델을 개발해 제공한다.

엘리먼트AI는 2억5300만달러(누적) 투자금을 유치했다.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세계 5개 지사에 직원 450명이 근무한다. 이 가운데 100명 이상이 박사학위 소지자다. 아태 지역은 20명, 한국에 6명이 근무 중이다.

한국지사는 지난해 2월 출범했다. 1년 6개월 짧은 기간 동안 LG전자, 신한금융그룹, 한화그룹 등 산업별 주요 대형 고객사를 확보했다. 한화그룹은 엘리먼트AI 고객이자 투자자이기도 하다. 신한금융그룹과는 5월 AI 기반 의사결정 지원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력(MOU)을 체결해 긴밀히 협력 중이다.

엘리먼트AI는 국내 AI 전문인력 양성과 스타트업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미 SK텔레콤, 현대차, 한화와 2017년 500억원 규모 공동펀드를 조성, AI 투자 기회를 탐색했다. 올해 AI 스타트업 세 군데를 선정, 지원하기로 했다. AI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국내 AI 연구자와 개별 접촉하는 등 향후 연구소 설립까지 검토한다.

보두앵 수석부사장은 “AI 기술 핵심은 인간이 더 의미 있는 최종 결과물을 얻기 위해 기계와 함께 일한다는 것”이라면서 “한국은 AI 성장에 있어 인력이나 기술 수준에서 매우 기대가 큰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AI는 SW를 다루는 새로운 방법으로 4차 산업혁명뿐만 아니라 글로벌 전 도메인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라면서 “이를 위해 한국에서 AI 생태계를 키워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음병찬 엘리먼트AI 한국지사장은 “한화, 신한 등 함께 국내 AI를 전파할 파트너를 계속 찾아 협력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국내 기업이 AI를 도입하기 위해 필요한 컨설팅과 다양한 도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