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제2판교에 '글로벌창업혁신센터'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나경환 산학부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김수복 총장, 최인혁 네이버해피빈 대표, 어진우 교학부총장.
<왼쪽부터 나경환 산학부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김수복 총장, 최인혁 네이버해피빈 대표, 어진우 교학부총장.>

단국대가 20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글로벌창업혁신센터'를 오픈했다. 센터는 창업가에게 시제품 제작을 교육하고 물품 홍보, 마케팅, 세무회계 업무 등을 지원한다. 창업관련 네트워크 행사를 적극 개최해 판교 내 유력 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문화 조성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단국대 글로벌창업혁신센터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165호에 360.15㎡ 규모다. 창업 관련 이용자를 위한 △사무실 △회의실 △강의실 등이 마련됐다.

개소식에는 김수복 총장, 어진우 교학부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나경환 산학부총장 등 대학 인사와 가족기업·창업동아리 학생 30명, 네이버해피빈 최인혁 대표, 롯데미래전략연구소 신광철 상무, 한국생산성본부 안성민 위원 등이 참석했다.

단국대는 글로벌창업혁신센터를 향후 미국시장 진출을 위한 전진기지로 삼을 계획이다. 이에 따라 미국 세너제이·달라스 KOTRA 무역관 및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협의해 글로벌 창업플랫폼도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김수복 총장은 “대학 따로 현장 따로식 창업 교육과 문화를 탈피하고 지역 및 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창업-산학협력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교지를 벗어난 곳에 창업혁신센터를 열었다”며 “앞으로 기업 IR과 판로 지원, 기술이전 플랫폼 구축, 자회사 유치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개소식 후에는 네이버 기부포털인 '해피빈' 재단과 사회공익적 가치 실현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향후 △스타트업 및 사회적 기업 발굴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공동 프로그램 도입 △인력 육성 및 운영을 위한 교육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