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화상회의를 통한 연말 현안 업무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가 지난 20일 새롭게 구축된 화상회의시스템으로 현안 업무와 연말 마무리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임원, 본부장 등이 지난 20일 연말 현안점검 화상 회의를 진행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임원, 본부장 등이 지난 20일 연말 현안점검 화상 회의를 진행했다.>

서울 강남구 새마을금고중앙본부와 전국 각 지역본부에서 열린 화상회의에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을 비롯한 중앙회 임원과 각 지역본부 본부장 등 46명이 참석했다. 업무 현황을 보고하고 상호 의견을 교환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화상회의를 위해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본부와 지역본부 사업소에 총 25개소의 화상회의실과 PC형 화상회의시스템을 구축했다. 원격지 간 신속하고 효율적인 업무협의를 도모하고 회의비용을 절감하게 됐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