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밸류체인 변화, 중견기업 대안 모색"…'중견기업 혁신 콘퍼런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19 중견기업 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한 가운데 조영신 조영신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19 중견기업 혁신 컨퍼런스를 개최한 가운데 조영신 조영신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2019 중견기업 주간'을 맞이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19 중견기업 혁신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콘퍼런스는 최근 글로벌밸류체인(GVC)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중견기업 특히 소재·부품·장비 기업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중 무역 분쟁, 일본 수출 규제 조치가 비단 미국과 중국, 우리나와 일본 간 문제가 아니며 글로벌 밸류체인 재편을 촉진할 중요한 동력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소부장 중견기업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국내외 기업 간 비즈니스 상담회, 중견기업 학회가 주재하는 중견기업 심포지엄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개최했다.

로베르타 라벨로티 이탈리아 파비아대 교수는 기조강연에서 '글로벌 밸류체인 시대, 한국 산업구조 전환'을 주제로 글로벌 밸류체인 트렌드와 기업 대응 전략을 제시했다. 장지상 산업연구원장은 소재·부품 중견기업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 필요성을 역설하고 이를 위한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토마스 그리스 독일 RWTH 아헨공과대 교수는 소재부품 기업 해외 진출 성공사례를 통해 중견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고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한국기업가정신재단 이사장)는 중견기업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기업가 정신 중요성을 강조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잠재력을 갖춘 유망 중견기업이 해외 진출과 기술혁신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신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은 “미-중 무역 갈등, 일본 수출규제 등 위기상황에서도 중견기업은 지속 혁신으로 글로벌 밸류체인 주축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정부도 소부장 기업을 포함한 중견기업의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을 적극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