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95.영어교육시장이 스타트업 혁신으로 진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95.영어교육시장이 스타트업 혁신으로 진화한다

영어교육 시장은 끊임없이 방식이 진화하며 많은 스타트업 기업의 시장이 돼 왔다. 2000년에 필자는 CES 영어라는 오디오 영어학습 교재에 음성인식 발음교정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한 경험이 있다. 인공지능(AI)이 적용된 지도 20년을 바라보는 영어교육 에듀테크 시장이다. 최근 들어 영어교육 에듀테크 시장은 더 뜨겁다. 투자 규모도 점점 더 커지고 있는 가운데 링글은 최근 시드 라운드로만 19억원 규모를 성공리에 마쳤다. 링글 서비스는 200여개 시사 이슈 교재를 제공하며 40분 동안 튜터와 1대1 영상 영어 방식으로 수업한다. 수업을 통해 자기소개서를 작성하거나 영어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할 수 있으며, 영어 이메일이나 에세이를 실시간으로 교정받는 것도 가능해 비즈니스 영어를 효율 높게 배울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상현실(VR)을 접목시킨 사례도 있다. 지난달 SKT는 이 콘텐츠를 '눈을 떠보니 LA'라는 이름으로 출시했다. 5세대(5G) 통신 시대를 여는 킬러 콘텐츠로 내세운 것이다. 이를 개발한 곳이 에듀테크 스타트업 마블러스다. 마블러스 서비스는 VR 고글을 끼고 영어교육 콘텐츠인 '스피킷'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어학 연수를 가지 않고도 해외에 체류하면서 외국인과 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지향하는 마블러스는 실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어학 연수를 가서 영어를 배우는 환경을 가상으로 구현, 화제가 되고 있다.

게이미피케이션을 적용한 사례도 있다. 캐치잇 잉글리시는 성인 대상으로 영어학습을 게임하듯 할 수 있도록 구성해 놓았다. 단어와 문장의 동시 학습이 가능하고, 듣기와 말하기 연습도 함께 할 수 있다. 콘텐츠는 5분 이내에 매력을 찾을 수 있게 설계됐고, 언어학습을 게임화하는 데 초점을 맞춰 게임 프로세스를 반영했다. 케치잇 내에서 언어를 잘하면 이른바 '셀럽'이 될 수 있으며,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처럼 성장에 따른 보상도 확실하다. 특히 반복학습이 중요하다. 여기에 게임 메커니즘이 학습자에게 매우 효과 높게 적용되고 있다. 음성 인식 기능 기반으로 문장 발화를 통한 학습 기능도 제공한다. 퀘스트나 순위, 이용자 간 대결, 길드와 같은 기능이 제공되기 때문에 학습 동기 부여를 배가시킨다.

게이미피케이션은 자기 주도 영어 학습 방법에도 활용된다. 호두잉글리시는 어린이 영어말하기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용 게임이다. 게임 속에서 자신이 이야기 주인공이 돼 등장 캐릭터와 영어로 대화하며 스토리를 이끌어 간다. 호두잉글리시의 철학은 재미에 교육을 더하는 방식의 에듀테인먼트 방향으로 잡았다. 교육용 게임이지만 일반 게임처럼 퀘스트를 강화, 자기 주도 학습으로 연결시켰다. 또 '스피킹'에 중점을 두고 매일 1시간 주 5회 학습 시 한 달 600분 이상 발화 효과로 다른 어떤 프로그램보다 말을 많이 하게 해 줘 발화량은 일반 교실 수업의 5배 이상이며, 말하기 집중 학습이 가능하다.

위버스마인드의 뇌새김은 영어회화 초점을 맞춰 2012년부터 활성화된 영어교육 에듀테크 서비스다. 이번에 뇌새김주니어를 출시, 회화뿐만 아니라 문법과 어휘까지 자연스럽게 익혀 나가는 과정을 담았다. 영어학습 진도를 학년에 억지로 끼워 맞추는 것이 아니라 현재 본인의 문제 해결 능력과 습득 속도에 적합하게 하나씩 배워 나가는 과정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브로콜릭의 힌통은 AI 기반의 영어 사전 서비스로, 텍스트를 입력하면 사용자가 모를 만한 단어만 예측해서 주석을 달아 준다. 10만 다운로드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최근 중국 교육업체와의 계약에도 성공했다. 아직 영어교육 에듀테크는 다양한 혁신이 가능해 보인다. 더 많은 스타트업이 나와 주길 기대한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이사 glory@cnt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