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스탠포드대 연구센터 내년 송도에 들어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앞줄 왼쪽 네번 째)과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앞줄 왼쪽 네번 째)과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미국 스탠포드대 연구센터(SCIGC)가 송도 인천글로벌캠퍼스에 들어선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020년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스탠포드대와 연구소 설립에 대한 입주·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소는 송도국제도시 내 인천글로벌캠퍼스에 들어설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기술, 도시 환경, 재무 및 경제, 스마트시티 통합과 보급 등 다양한 분야 연구를 수행한다. 국내 대학 및 관련 기관과도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연구소가 개소하면 연세대, 서울대, 고려대, KAIST 등 국내 유명 대학 및 기업과 스마트시티 기술 공동 연구를 통한 협업이 기대된다. 한국 정보통신기술(ICT)과 송도국제도시 스마트시티 인프라 등이 접목돼 산업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 송도에는 뉴욕주립대 등 해외 5개 대학이 운영 중이다. 스탠포드대 연구소 개소를 통해 인천글로벌캠퍼스 혁신 교육 체제도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단장은 “센터를 유치해 관련 연구소·기업 등과 공동 연구를 활성화하고, 현재 추진 중인 각 지역 스마트시티 조성시 그 결과가 반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실리콘밸리 산학 협력 근간인 스탠포드대 부설연구소가 국내에 설립된다는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면서 “인천 지역 발전 및 산·학·연 협력 활성화를 위해서도 함께 힘써 달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