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업링크 커버리지 20% 늘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네트워크부문 직원이 일산 테스트베드에서 5G 다중입출력 기반의 가변형 안테나 배열 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KT 네트워크부문 직원이 일산 테스트베드에서 5G 다중입출력 기반의 가변형 안테나 배열 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업링크 커버리지를 20% 이상 확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5G 다중입출력(MIMO) 기반 가변형 안테나 배열 기술이다.

KT는 업링크 커버리지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기존에 고정된 방식의 안테나 배열을 가변적 형태로 변경할 수 있는 가변형 안테나 배열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각각의 안테나에 수신된 신호를 무선 환경에 따라 가변적으로 결합해 원래의 신호로 복구, 결합으로 얻을 수 있는 효과를 최대화했다.

KT는 5G 기지국에 적용하면 업링크 커버리지를 20% 이상 개선하고, 업로드 속도 또한 높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앞서 KT는 4월 기술 관련 특허를 출원 완료하고 5G 시험망에 기술을 적용해 5G 커버리지 개선 효과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

현재 KT 5G 상용망에 적용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 추진 중이며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상용장비에 기술을 적용해 5G 커버리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은 “KT가 개발한 5G 업링크 커버리지 개선 기술은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만족을 이루기 위한 차별화한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 5G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