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이브 2019] AI·블록체인·IoT 신기술 총 집합...미래 SW산업 청사진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규모 SW전문 전시회 소프트웨이브 2019가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관람객들이 LG CNS와 캐롯글로벌의 직무 맞춤형 회화 학습 서비스 AI튜터 체험을 하고 있다.
관람객들이 LG CNS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플랫폼 DAP를 살펴보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국내 최대 규모 SW전문 전시회 소프트웨이브 2019가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성황리에 개막했다. 관람객들이 LG CNS와 캐롯글로벌의 직무 맞춤형 회화 학습 서비스 AI튜터 체험을 하고 있다. 관람객들이 LG CNS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플랫폼 DAP를 살펴보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내년을 이끌 ABCD(AI·블록체인·클라우드·데이터) 등 신기술이 한 자리에 모여 소프트웨어(SW) 향연이 펼쳐졌다. SW 산업 청사진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한컴그룹은 신성장 동력인 AI와 블록체인 기술을 중심으로 올해 주요 성과를 선보였다. 중국 4대 AI 기업 '아이플라이텍'과 합작법인으로 출시한 휴대용 AI 통·번역기 '지니톡 고'를 비롯해 △스마트회의 솔루션 '지니비즈' △콜봇 기반 AI 컨택센터 △안면인식 솔루션 등 가시화된 성과로 관람객을 만났다.

이와 함께 △오픈소스 기반 개방형 운용체계(OS) '구름플랫폼' △홈서비스 로봇 '토키' △사물인터넷(IoT) 기반 통합 공유주차 서비스 '파킹프렌즈' △금융·물류·교통 등 실생활에 한컴위드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에스렛저' 접목한 라이프 블록체인 △지난 10월 출시한 '한컴오피스 2020'에 적용된 문서 진본 확인 서비스도 포함됐다.

라온피플은 AI 교차로 솔루션 '그린라이트'를 선보였다. 'AI 에지' 카메라로 도로를 분석, 막혀 있는 도로는 신호를 길게 준다. 비어 있는 도로에는 신호를 짧게 주는 등 교통 신호를 원활하게 제어한다. AI 영상 검지기에서 제공하는 교통량 정보를 기반으로 지능형 신호 제어를 제공하며 솔루션 통합 관리 플랫폼도 사용자가 변경할 수 있는 대시보드 사용자인터페이스(UI)로 제공한다.

쿠콘은 최근 화두인 마이데이터 해법을 소개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플랫폼 '쿠콘닷넷'을 통해 약 30개국, 2500개 기관 정보를 API 형태로 제공한다. KB국민은행, 네이버, 보맵 등 마이데이터 관련 기업이 쿠콘 API를 활용한다. 김종현 쿠콘 대표는 “비즈니스 정보를 필요로 하는 핀테크 기업과 금융기관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티맥스소프트는 △티맥스 운용체계(OS) '티맥스OS'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 적용을 위한 통합 미들웨어 플랫폼 '티맥스 하이퍼 파스(PAS)' △데이터 이해 과정 자동화를 통해 통찰력을 제공하는 AI 플랫폼 '티맥스 하이퍼 데이터' 등 크게 세 부분으로 전시관을 꾸렸다.

△더존비즈온 △씨와이 △에스넷시스템 △엑셈 △LG CNS △인프라닉스 △젠데스크 등 업체는 클라우드 솔루션으로 전시에 나섰다.

안랩은 '안랩 팝업 뮤지엄' 콘셉트로 안랩과 국내 정보보안 역사를 조감할 수 있도록 전시를 준비했다. △초기(1990년대) V3 SW 패키지 △창업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악성코드 수기 분석 노트 △컴퓨터 바이러스(악성코드) 감염 디스켓 △PC 이용자 치료 요청 편지 등이 포함됐다.

에이에스티소프트는 실시간 통합 서버 보안 솔루션 '카이퍼넷'을 내놨다. 웹서비스 기업에 커스터마이징 보안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형SW(SaaS) 보안 솔루션이다. 보안 관련 다수 특허를 토대로 독자 기술을 적용했다. 보안 사고 피해 예방을 기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개인과 기업 환경에 맞춰 최소 비용 최대 효과를 볼 수 있는 통합 보안 솔루션이다.

올리브텍은 '웜스토리지'를 전시했다. 웜스토리지는 한 번 저장된 데이터는 정해진 보존 기간 어떤 권한으로도 삭제·변조할 수 없는 저장 장치다. △공공기록물 △의료데이터 △금융데이터 △개인정보 접속기록 △고객센터 녹취록 △감사기록 등 위·변조와 무단 삭제로부터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존할 필요가 있는 곳에서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 웜스토리지 OS 기술을 활용해 블록체인 보안·처리 성능을 혁신하는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다.

와이즈스톤은 SW 시험성적서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와이즈스톤은 KOLAS(한국인정기구)로 부터 인정받는 국제공인시험기관이다. ISO/IEC 국제 표준을 기준으로 전 분야 SW를 시험·평가해 결과를 시험성적서로 발급한다. 와이즈스톤이 발급한 SW 시험성적서는 정부 R&D 과제 결과평가, IoT 기술 기반 제품이나 서비스 품질평가, 실증 사업 품질 평가 자료 등 SW 품질 평가가 필요한 모든 곳에 사용할 수 있다. 고재정 와이즈스톤 ICT시험인증연구소 센터장은 “이번 행사에서 일반 SW뿐만 아니라 AI, 블록체인, IoT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이 융합된 각종 서비스와 제품 등 품질 확보 방법을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부스에 KOLAS 공인시험전문가가 상주해 SW 품질 관련 상담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프라웨어는 세계 240개국 9500만 가입자가 사용하는 통합 오피스 소프트웨어 폴라리스 오피스를 전시했다. 폴라리스 오피스는 프로그램 하나로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워드, 엑셀, PPT), 한글, PDF 등 다양한 포맷을 지원한다. 클라우드 서비스로 PC뿐만 아니라 모바일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가능한 문서 작업 환경을 제공한다. 인프라웨어 부스에서 직접 폴라리스 오피스를 사용하며 기술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