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中 왕이 부장 접견…"양국 협력이 북활실한 경제 이겨낼 힘 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또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양국 간 협력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왕이 부장은 지난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한중이 갈등을 겪은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이번 방한으로 한중 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왕이 부장은 한중 양자 관계를 비롯해 남북 문제, 한반도 등 지역 및 국제 정세들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방한에서 이달 말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비롯해 시진핑 국가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 그리고 시진핑 국가 주석의 방한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내년 조기에 이루어져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왕이 부장은 “현재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 그리고 강권 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때에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서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달 예정돼 있는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서 이를 통해 중한관계 발전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중한일 3자 간의 협력도 잘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 등 한반도 비핵화·평화 3대 원칙을 설명하고,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에 대한 중국측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사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왕 국무위원은 최근 한반도 정세의 어려움에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한 건설적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