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서 GM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오창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 (사진=LG화학)
<LG화학 오창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 (사진=LG화학)>

LG화학과 제너럴모터스(GM)가 미국 오하이오주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설립한다.

LG화학은 미시간 법인(LG Chem Michigan Inc.)과 GM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시 필요한 자본금 증자를 위해 미시간 법인에 1조442억원을 출자한다고 5일 공시했다.

LG화학과 GM은 현재 합작법인에 10억달러 이상씩 총 20억달러(2천3800억원) 이상 투자하는 내용의 계약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계약 서명 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GM은 지난 9월 배터리 셀 생산 시설을 로즈타운 지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클리블랜드 근교의 로즈타운은 자동차 도시 디트로이트와 220㎞ 떨어져 있다.

GM은 폐쇄하기로 한 로즈타운 조립공장 주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고 이 공장에 기존 인력 일부를 고용할 계획이다.

LG화학은 2009년 나온 세계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인 쉐보레 볼트의 배터리를 단독 공급하는 등 GM과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GM의 로즈타운 신설 공장의 합작 파트너 유력 후보로 그동안 거론돼왔다.

LG화학은 2012년 미국 미시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세웠다. GM과의 오하이오주 합작법인이 설립되면 미국 내 제2공장이 된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