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노트북 PC용 스냅드래곤 2종 공개…시장 진입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퀄컴 모바일 PC용 칩. <사진=퀄컴>
<퀄컴 모바일 PC용 칩. <사진=퀄컴>>

퀄컴이 새로운 노트북 PC용 프로세서 제품군을 공개했다. 기존에 주도권을 쥐고 있던 스마트폰 시장은 물론 노트북 PC 시장까지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5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퀄컴 테크 서밋 2019'에서 퀄컴은 노트북 PC용 프로세서인 '7c'와 '8c'를 공개했다.

이전에 출시된 8cx에 이어 두 개 제품을 더 확보해 보급형부터 프리미엄 노트북 PC 제품군까지 다양한 PC 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스냅드래곤 7c는 보급형 기기 시스템 성능을 20% 향상시킨다. 배터리 수명은 동급 경쟁 제품보다 대비 2배 더 늘어났다. 또 퀄컴 스냅드래곤 X15 LTE 모뎀으로 신속한 연결성을 지원한다. 옥타코어 퀄컴 크라이요468 중앙처리장치(CPU)와 퀄컴 아드레노 618 그래픽처리장치(GPU)가 탑재돼 있다.

7나노 기반으로 제작된 퀄컴 스냅드래곤 8c는 스냅드래곤 850 대비 성능을 최대 30%까지 향상했다. 보다 빠른 CPU 성능을 기반으로 멀티 태스킹과 생산성을 지원한다. 퀄컴 AI 엔진은 6TOPS(초당 1조회 연산) 이상의 성능을 구현한다.

알렉스 카투지안 퀄컴 수석부사장은 “스마트폰에서 경험할 수 있었던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긴 배터리 사용 시간으로 '올웨이즈 온, 올웨이즈 커넥티드' 구현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