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횡단보도, 아이들 안전을 부탁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이즈드림(대표 전경아)은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횡단보도용 교통안전시스템을 개발, 경북 구미지역 어린이보호구역 내 횡단보도에 시범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역균형발전 SW·ICT융합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이 시스템은 AI 딥러닝 첨단기술 기반 도로노면 배면발광 횡단보도다. 와이즈드림이 주관하고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토이코스가 참여해 공동 개발했다.

센서를 통해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보행자와 차량, 교통신호 등 변화를 사전에 감지, 횡단보도 표지판과 도로 바닥, 정지선 조명이 자동 점멸되는 방식이다. 야간이나 기상악화로 인한 악천후 시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준다.

외이즈드림이 개발한 스마트 횡단보도. 횡단보도 표지판과 정지선이 점멸되기 전(위)과 후의 사진
<외이즈드림이 개발한 스마트 횡단보도. 횡단보도 표지판과 정지선이 점멸되기 전(위)과 후의 사진>

지자체마다 스마트 횡단보도를 잇달아 도입하고 있지만 실제 주행 도로 위에 배면발광판을 적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횡단보도 바닥조명 도로매설과 배면발광 정지선 내구성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와이즈드림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을 적용했다.

이번 스마트 횡단보도는 최근 스쿨존 내 교통사고로 인한 '민식이법' 등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와이즈드림은 구미시 요청에 따라 구미시 옥계동 옥계초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 한 곳에 시범 설치했다. 와이즈드림과 구미시는 효과가 검증되면 보행자 사고가 잦은 횡단보도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구미=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