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희 GIST 교수팀, 투명전극 기반 감성조명용 OLED 제작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간단한 구조로 다양한 색상의 감성조명을 연출할 수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제작기술을 개발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이광희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이 유연 투명전극 제조업체 엠에스웨이(대표 이민수)와 초박막금속 투명전극 기반으로 마이크로캐비티 구조의 색변환 OLED를 공동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초박막금속 투명전극을 이용한 마이크로캐비티 OLED의 원리 모식도 및 실제 소자.
<초박막금속 투명전극을 이용한 마이크로캐비티 OLED의 원리 모식도 및 실제 소자.>

마이크로캐비티 구조는 빛의 미세한 진동 효과인 파동의 보강간섭과 상쇄간섭을 이용해 빛 방출속도를 높여준다. OLED 발광색 변환 용도로 주로 사용한다. 하지만 기존 마이크로캐비티 구조는 소자 외부에 별도 제작해야 하는 등 공정이 복잡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 교수팀은 초박막금속 기반 투명전극을 이용해 별도 마이크로캐비티 구조를 제작하지 않고도 감성 조명을 연출할 수 있는 OLED 제작기술을 개발했다. 이 제품은 투명전극과 기존 마이크로캐비티 구조의 반사층 역할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OLED의 유기물 발광층 두께를 조절함으로써 색좌표를 조절할 수 있다.

이광희 교수는 “이번 성과는 초박막금속 투명전극 제작 기술과 OLED 제작 기술 융합을 통해 최소한의 공정으로 마이크로캐비티 구조를 실현한 것”이라며 “향후 감성 조명과 같은 차세대 전자소자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