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김진표 총리카드, 나쁘지 않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김진표 총리카드, 나쁘지 않다

국무총리 인선이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강력한 후보자로 부상했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부 시민단체 반대로 주춤하면서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는 여론 눈치를 보면서 카드만 만지작거린다. 이미 이낙연 총리는 민주당으로 복귀를 기정사실화해 자칫 총리 인사 때문에 정국자체가 중심을 잡지 못하고 흔들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다른 후보를 올려 다시 검증하기도 쉽지 않고, 그렇다고 김 의원을 강행하기도 힘든 어정쩡한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 의원을 낙점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일단 경제 문제다. 경제가 좋아질 것으로 낙관하지만 주요 지표는 여전히 꽁꽁 얼어 붙어있다. 기업이나 국민이 느끼는 체감 경기는 더욱 심하다. 다행히 이낙연 총리가 국정 전반을 큰 문제없이 잘 이끌어 왔다. 후반은 경제에 집중해야 한다. 정책성과도 경제 쪽에서 나와야 한다. 민생이 고단하고 피곤하면 정책 추동력이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두 번째는 총리로서 덕목이다. 총리는 조정과 타협에 능해야 한다. 강한 색깔을 드러내기 보다는 갈등을 조정하고 대립을 최소화해야 한다. 연륜과 경험 없이는 쉽게 갖추기 힘든 덕목이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초기인 2003년 재정경제부 장관을, 2005년에는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역임하며 두 차례나 부총리를 지냈고 2004년 17대 총선에서 당선된 후 내리 4선에 성공했다. 오랜 경제 관료 생활이 강점인데다가 경제를 보는 깊이와 이해도가 다르다.

청와대에서도 다른 후보를 제쳐놓고 김 의원을 검토한 배경도 이 때문이다.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해 외식업중앙회와 한국SW·ICT총연합회,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 등 경제관련 단체가 김 의원을 적임자라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 누구나 다 흠결이 있다. 도덕성과 가치관을 가지고 따진다면 결론을 낼 수 없다. 총리라는 역할을 맡긴다면 과연 누가 그 자리에서 성과를 낼 지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