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일된 '한반도 표준시' 나온다…표준연, 11일 시험방송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파'를 활용해 한반도 전역에 정확한 표준시를 전달할 수 있는 날이 눈앞에 다가왔다. 곧 송출을 시작할 시험방송 후 북한에까지 신호를 전달하는 본 방송국 구축도 앞두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11일 여주시 능서면 '국가표준시보 시험 방송국'에서 국가표준시보 송출식과 함께 시험방송을 공식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 여주시 능서면에 위치한 국가표준시보 시험방송국
<경기도 여주시 능서면에 위치한 국가표준시보 시험방송국>

표준시는 국가가 채택해 사용하는 평균 태양시를 뜻한다. 미국과 같이 국토가 넓은 곳은 지역별 표준시가 따로 있다. 표준시는 나라나 지역 내 시각을 동기화하는 기준 역할을 한다. 유무선통신망, 금융·전자상거래, 보안, 항법 등 수 많은 분야에 광범위하게 쓰인다.

우리나라에서는 표준연이 표준주파수국을 운영하며 5메가헤르츠(㎒) 단파 주파수로 표준시각을 송출하고 있다. 하지만 단파 방송은 실내를 비롯해 수신이 어려운 음영 지역이 존재한다. 또 다른 동기화 기반인 위성항법시스템(GPS) 역시 실내나 지하에서 신호를 받기 어렵다. 전파방해에 취약하다는 단점도 있다.

표준연은 이런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장파 활용 국가표준시보국 설립을 추진했다. 장파는 송신탑 하나로 반경 1000㎞ 이상 거리까지 전파를 송출할 수 있다. 건물도 투과한다.

표준연 시간표준센터 연구진이 국가표준시보 신호생성기를 점검하는 모습.
<표준연 시간표준센터 연구진이 국가표준시보 신호생성기를 점검하는 모습.>

시험방송 기간은 내년 12월까지 1년이다. 135m 안테나, 송신주파수대역 65㎑, 출력은 50킬로와트(㎾)다. 이를 토대로 현 수준의 송신 반경 등 정보를 파악, 북한을 포함하는 반경 1000㎞ 본방송을 대비한다. 수신기 개발, 변복조시스템 설계 등 연구로 시각동기 정확도·수신감도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공공정보까지 제공할 수 있도록 추가 데이터 채널 확보도 병행한다.

박상열 원장은 “국가표준시보국은 공익·경제·사회적 응용 분야를 창출하는 국가 인프라로서 이미 많은 선진국이 GPS와 병행하고 있다”며 “이후 본 방송국이 구축되면 남북이 하나의 표준시를 공유한다는 점에서 상징적 의미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