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5선 심재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열린 9일 국회에서 심재철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열린 9일 국회에서 심재철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에 심재철 의원이 선출됐다.

심재철 의원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신임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출 의원총회 결선투표에서 총 52표를 얻어 각각 27표씩을 얻은 강석호, 김선동 의원을 제치고 신임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심 의원은 앞서 실시한 예선에서도 39표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과반을 얻지 못해 강석호, 김선동 의원과 함께 결선투표를 실시했다. 예선투표에서 강석호 의원은 28표, 김선동 의원은 28표를 얻었다.

한국당 소속 현역의원 108명 가운데 총 10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김세연 의원이 불참했고, 당원권이 정지된 박순자 의원은 투표권이 없어서 참여하지 못했다.

여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위해 꾸린 '4+1 공조체제'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을 필사적으로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열린 9일 국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투표를 마치고 후보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열린 9일 국회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투표를 마치고 후보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는 앞서 후보 정견 발표에서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는 악법이다. 이른바 '4+1'은 한국당 패싱 폭거다. 절대 반대”라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