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통계청, 모바일 빅데이터 기반 유동인구 지도 서비스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빅데이터 기반 유동인구 지도 시범 서비스
<모바일 빅데이터 기반 유동인구 지도 시범 서비스>

SK텔레콤과 통계청이 모바일 빅데이터 기반 유동인구 지도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통계청이 보유한 인구·가구 관련 공공 빅데이터와 SK텔레콤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결합한 결과물로 보다 정확한 정책 통계를 생산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공개한 유동인구 지도는 전국 시·군·구별 유동인구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SK텔레콤 이동통신 기지국 모바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도상에 선택한 지역의 인구 유입 및 유출 현황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간단한 조작을 통해 주중·주말 또는 월 단위 데이터 분석이 가능하다.

모바일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구분석은 기존 설문조사 대비 인력과 예산이 절감된다. 또 톨게이트 통행량이나 대중교통 이용자 수를 활용하는 것보다 빠르게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통계청과 향후 유동인구 지도를 고도화해 교통, 관광 등 인구 이동과 관련된 정책을 수립하거나 사업 모델을 개발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며 “국가통계 수준으로 정밀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