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로봇 사업 속도감 있게…” 非예타 과제 중점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로봇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을 중심으로 내년 로봇 사업을 추진한다. 물류·의료·돌봄·웨어러블 등 4대 서비스로봇 보급 확대와 제조로봇 표준모델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하는 대형 사업 대신 기존 사업으로 로봇 보급·확산 정책을 벌인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R&D) 전략기획단에 따르면 정부가 내년 로봇 사업 예산으로 1327억원을 배정한 가운데 연구개발(R&D) 사업인 로봇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에 800억원 예산을 배정했다. 또 비R&D 사업인 '지능형 로봇 및 확산 보급사업(이하 지능형 로봇 보급사업)'과 더불어 기반 구축사업까지 3가지 사업을 중심으로 내년 로봇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내년 로봇 사업 예산 중 800억원은 로봇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추진하고, '지능형 로봇 및 확산 보급사업(이하 지능형 로봇 보급사업)'에 350억원, 나머지 예산은 기반 구축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8월 발표한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내년 서비스로봇 로봇 보급과 제조용 로봇 표준모델 확대에 초점을 맞춘다. 내년 로봇 연구개발(R&D)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은 향후 5년 간 로봇 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담았다.

R&D 전략기획단에 따르면 내년 로봇 R&D 예산은 '제조 로봇 확대 보급을 위한 표준모델 개발'과 '4대 서비스 로봇 개발'에 각 30%씩 투입할 계획이다. 또 '핵심 부품 및 공통 기술 지속적인 개발'에 25%, 수요 요구에 따른 제조 및 기타 서비스 로봇 개발에 15%를 투입한다. 서비스로봇 보급 확대와 협동로봇을 중심으로 한 제조용 로봇 보급을 추진한다.

산업부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아야 하는 대형 신규 사업은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인력이 많이 필요한 신규 사업 추진보다 기존 사업을 바탕으로 로봇 보급에 속도를 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부는 4대 서비스로봇 보급을 내 건 '비즈니스 창출형 서비스 로봇시스템 개발 사업'을 추진했지만 지난 6월 예타를 통과하지 못한 바 있다.

로봇업계 한 관계자는 “내년 로봇핵심기술개발사업은 자유공모로 대상 분야를 선정하는 것을 줄이고 정부 계획에 맞춰 세부 분야를 정하고 있다”며 “꼭 예타가 아니더라도 계획했던 사업 방향에 맞춰 준비하면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