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테크 무인수상정 임무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나테크가 개발한 해상 해저 탐지 무인 수상정.
<소나테크가 개발한 해상 해저 탐지 무인 수상정.>

해상은 물론 해저 물체와 지형 등 정보를 실시간 파악해 전송하는 무인 수상정이 개발됐다. 해양환경 연구는 물론 해양 방위용 무기체계로 운용 가능해 주목된다.

소나테크(대표 박승수)는 자체 개발한 고성능 탐색소나, 고해상도 광학 및 열상카메라 등을 탑재하고, 해상·해저를 대상으로 각종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무인 수상정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무인 수상정은 이름 그대로 사람이 승선하지 않고 프로그램으로 자율운항하는 무인선박이다.

한 번 연료를 주입하면 10노트(knots) 이상 속도로 최소 120시간(5일) 이상 운항할 수 있다. 수면 위 노출 부위를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으로 조파 저항에 강하고, 레이다 반사 면적이 적어 군사 작전을 비롯한 용도에 따른 노출 위험이 적다.

탑재한 소나, 광학카메라, 각종 센서로 해상과 해저의 미확인 물체, 지형, 수온 등 각종 정보를 영상과 데이터로 파악해 전송한다.

소나테크 무인 수상정.
<소나테크 무인 수상정.>

박승수 소나테크 대표는 “사람이 탑승해 임무를 수행하는 연구선, 경비함정 등은 시간과 장소에서 일정 한계를 지니고 있다”면서 “우리가 개발한 무인 수상정은 해양연구는 물론 선박 전복 사고 같은 해양 재난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고, 특히 해양 방위에서 항만·항구 및 연안 감시 체계를 구축하는데 유용하다”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 군은 해양 감시체계로 경비함, 항공기, 육상 레이더시스템 등을 이용한다. 이 체계는 중대형 선박을 탐지 하는데 문제가 없지만 5톤급 이하 소형 목선이나 이보다 더 작은 미확인 물체를 탐지하기는 어렵다.

실제로 올해 초 북한 목선이 동해 삼척항에 아무런 제한 없이 들어온 사건이 안보상 문제로까지 이슈화됐다. 현재 국방부와 해군은 동해상 감시·경계 능력 보강을 위한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