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핀 시대 준비...은행, 디지털 전환 서둘러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크핀 시대 준비...은행, 디지털 전환 서둘러야"

국내 은행들이 핀테크 투자 확대 등 핀테크 기업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개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오픈뱅킹 활성화, 마이데이터산업 진출 등 개방형 혁신을 강화해 적극적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나왔다.

11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와 금융연수원, 금융연구원, 국제금융센터, 신용정보원 등 5개 기관이 출입 기자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핀테크를 넘어선 테크핀 시대 도래로 기존 금융사간 경쟁과 판도가 다른 새로운 생태계가 형성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해 은행들은 적극적 혁신을 통해 체질을 개선하고 핵심역량을 키워 국제 경쟁력을 높여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은행의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한 주도적 참여를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은행이 축적된 데이터와 보안기술을 활용해 고객 편익을 높일 기회를 제공하는 등시장 참여자간 공정한 경쟁환경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인수합병(M&A) 추진을 통한 적극적인 현지화, 디지털 기반 해외진출 전략을 통해 은행들의 글로벌 진출 강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해외부문 비중을 현재 총자산 기준 5%, 당기순이익 기준 7% 수준에서 10년 내 자산과 당기순이익 모두 20% 이상으로 확대해 주요 선진국에 비해 낮은 수준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을 높여야한다”며 “대형 금융그룹의 경우 시가총액 30조원 달성을 목표로 하는 '10-20-30 전략'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융지주회사 내 계열사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지주회사 내 자회사간 고객 정보공유 허용 등을 통해 자회사간 콜센터 통합 운영, IT 통합 운영 등과 같은 비용 효율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초저금리·고령화·저출산 등 뉴노멀 시대에 맞는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에게는 새로운 자산관리 및 재산증식 수단을 제공하고, 은행 입장에서는 사업 다각화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신탁업법 제정, 신탁재산에 대한 포괄주의 방식 도입 등 제도적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현준 한국신용정보원장은 국내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3법의 국회 처리를 염원한다고 밝혔다.

신 원장은 “미국과 중국은 데이터 관련 규제가 적어서 빅데이터 산업에서 빠른 속도로 발전해나갔다”며 “한국은 과거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보호하는 나라였다면, 데이터3법이 개정되면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활용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