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로고
<KT로고>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 차기회장 후보 9명으로 압축

KT가 차기 회장 후보군을 9명으로 압축했다. KT 전·현직 후보와 외부 출신 후보자간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KT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차기 회장에 응모한 총 37명 중 9명을 차기 회장 심사대상자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KT는 이날 비공개를 요청한 1인을 제외하고 8명 후보 본인동의를 거쳐 실명을 공개했다. 최고경영자 선임 과정 때마다 되풀이되는 이른바 '밀실 논란'을 차단하고 투명성을 강조하기 위한 조치다.

KT 현직(YB) 인사로는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이, KT 전직(OB) 인사 중에는 △최두환 전 종합기술원장(사장) △임헌문 전 매스총괄(사장) △표현명 전 T&C부문장(사장)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전 KT IT기획실장)이 포함됐다.

KT 출신이 아닌 외부 인사로는 노준형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포함됐다.

KT는 김종구 이사(법무법인 여명 고문변호사)를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사외이사 전원(8명)과 사내이사 1명을 포함해 총 9명으로 회장후보심사위원회를 구성했다.

KT 회장후보심사위는 이르면 다음 주 후보자를 3명으로 압축한다. 이어 KT 이사회가 차기 회장 후보 1인을 최종 확정한다. KT 차기 회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앞으로 KT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차기 회장후보 심사대상자에 대해 자격심사와 심층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KT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심사 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하고, 이사회는 최종 회장후보자 1인을 확정한다. 최종 회장후보자 1인은 2020년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KT 차기 회장에 선임된다.

KT이사회 김종구 의장은 “KT에 애정을 갖고 회장 공모에 적극 참여해주신 분들과 KT의 미래를 위해 차기 회장 선임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남은 회장 선임과정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