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담배산업協 "국민 혼란 가중…사용중단 권고 철회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장(가운데)이 13일 서울 중구 이비스앰배서더 명동호텔에서 보건복지부 식약처 액상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에 대한 업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장(가운데)이 13일 서울 중구 이비스앰배서더 명동호텔에서 보건복지부 식약처 액상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에 대한 업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증폐질환 유발 의심물질 성분검사 결과 발표에 대해 “유해물질이 미검출 됐거나 극소량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지 강력 권고를 즉시 철회하라”고 밝혔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13일 서울 명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폐 손상 물질이 검출됐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유해성 검사 결과에 대해 “국민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반발했다.

협회는 “식약처 검사 결과 미국 사례와는 다르게 위험물질이 아예 없거나 극소량 검출됐음에도 사용금지 권고를 유지하는 것은 국민 혼란을 가중하고 부정적 여론을 조장해 관련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압살한다”고 주장했다.

식약처는 전날 미국 액상형전자담배 사용자 폐질환 관련 주요 원인물질로 지목되고 있는 대마유래성분인 'THC'와 '비타민E아세테이트' 성분조사에서 국내 153종 액상형 전자담배 가운데 13종에서 비타민E아세테이트가 소량 검출됐다고 밝혔다.

THC는 검출된 제품이 없었지만 비타민E아세테이트는 13개 제품에서 0.1∼8.4ppm(㎎/㎏) 범위로 검출됐다. 이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검사 결과에 비해 매우 적은 양이다. 미 FDA의 예비 검사 결과에서는 THC 검출제품 중 49%에서 비타민E아세테이트를 희석제로 사용했고, 검출농도는 23만∼88만ppm 수준으로 나타났다.

협회는 “미국 제품에 비해 최고 880만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면서 “동일 제품으로 비타민E아세테이트를 각 기관에서 분석한 결과가 달라 시험 방법에 대한 기준 부재로 인한 신뢰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궐련 담배와 형평성을 고려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를 철회하고 유해물질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의 사용중단 권고를 철회하지 않으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들은 “불명확한 근거로 전자담배 사용자들의 불안감을 증폭시켰고 고의적으로 업계를 침체화시켰기 때문에 업계 종사자들은 생계에 막심한 피해를 입었다”면서 “협회 차원에서 법적인 대응을 진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협회 등 전자담배 업계 관련자들과 지속적으로 의견을 주고받아야 한다며 공식 토론회를 제안했다.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장은 “유해물질이 극소량 검출된 제품에 대해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을 국내 시장에서 퇴출시키는 데 적극 협조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협회와 지속적인 공식 토론의 장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