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LTE 속도, 美·日·유럽보다 3배 이상 빨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OTA 로고
<KOTA 로고>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2019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

우리나라 LTE 평균 속도가 북미와 유럽, 일본에 비해 최소 2~4배 이상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 와이파이는 주요국에 비해 30배 이상 빨랐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는 주요 선진국과 국내 이동통신서비스 품질수준을 비교한 '2019년 해외 품질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KTOA 조사 결과, 선진국 LTE서비스 품질 수준은 지난해에 비해 전체적으로 향상됐지만 여전히 국내 품질 수준과는 현저한 차이를 보였다.

LTE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우리나라가 조사대상 주요 해외 국가보다 1.9~4.4배까지 빨랐다.

우리나라 평균 LTE 속도인 150.68Mbps는 비교 대상국 중 가장 느린 미국(뉴욕, 34.01Mbps)에 비해 4.4배 빨랐다. 이어 캐나다(토론토, 77.54Mbps), 일본(도쿄, 46.55Mbps), 홍콩(43.18Mbps), 영국(런던, 56.07Mbps), 프랑스(파리, 67.34Mbps)에 비해서도 월등히 빨랐다.

비교대상 도시 중 가장 빠른 독일 프랑크푸르트가 80.88Mbps를 기록했지만,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그쳤다.

공공와이파이 평균 속도는 우리나라가 주요국에 비해 최대 6~30배 이상 빨랐다.

우리나라의 공공와이파이 평균 속도는 354.07Mbps로, 비교 대상국 중 가장 느린 홍콩의 공공와이파이 평균속도 11.79Mbps보다 약 30배 빨랐다. 우리나라 공공와이파이는 비교 대상국 중 가장 빠른 영국 런던 50.38Mbps에 비해서도 6배 가까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KTOA는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서비스품질평가에서 측정된 전국 평균 속도를 기준으로 해외 주요국과 비교했다. 조사는 국내와 동일하게 주요도시 중심가 등 행정구역과, 유동인구 밀집 등 테마지역, 취약지역을 구분해 측정했다. 공공와이파이의 경우 각국에서 무료 제공중인 개방형 와이파이로 한정해 국내와 동일한 조건을 구분했다.

KTOA는 “우리나라가 세계최고 수준 LTE 품질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공공와이파이 속도가 월등한 것 역시 우리나라의 우수한 유선망 회선 품질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KTOA는 해외 주요국의 품질조사 결과를 스마트초이스(www.smartchoice.or.kr)에 게시할 예정이다. 내년 조사부터는 5G서비스가 해외에서도 확산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조사항목을 추가할 계획이다.


〈표〉 2019년 해외 주요선진국 LTE서비스 및 Wi-Fi 품질조사 결과(자료:KTOA, 괄호는 2018년 기록)

국내 LTE 속도, 美·日·유럽보다 3배 이상 빨라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