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반창고 붙이면 새살이 솔솔~…KAIST, 웨어러블 헬스케어용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피부에 부착해 상처를 치유하거나 주름을 개선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광치료 반창고' 기술이 개발됐다. 동물 실험에서 피부재생 효과를 확인, OLED를 웨어러블 헬스케어에 활용하는 핵심 기반이 될 전망이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최경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박경찬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팀이 다양한 표면에 부착 가능한 '프리폼 OLED'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동물모델 광치료 실험으로 콜라겐 합성 및 피부재생 효과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쥐 피부 상처에 프리폼 OLED를 부착해 얻은 피부 재생 효과
<쥐 피부 상처에 프리폼 OLED를 부착해 얻은 피부 재생 효과>

광치료는 빛으로 체내 생화학 반응을 촉진시킨다. 그동안 발광다이오드(LED)나 레이저 기기를 활용했는데, 빛을 균일하게 조사하기 어렵고 발열문제도 발생한다. 피부 밀착 기술을 구현하는 것도 문제였다.

연구팀은 OLED를 활용해 이런 문제들을 해결했다. 점광원 다수를 쓰는 LED와 달리 OLED는 면광원 제작이 가능해 빛을 균일하게 조사할 수 있다. 또 광량 대비 발열이 적다. 이를 부착가능한 박막 층 사이에 넣어 10마이크로미터(㎛) 두께 면광원으로 디자인했다.

연구팀은 개발 기기가 1000회 반복 접힘 실험 후에도 정상 작동했고, 물세탁을 거쳐도 100시간 이상 구동 수명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옷이나 모자와 같은 일상생활 소재와 접목해도 사용 가능함을 입증했다.

밀착 광치료 효과도 동물 실허으로 확인했다. 쥐 피부상처에 부착한 8일 뒤 21% 각질형성세포 재생, 15% 피부영역확장 등 효과를 관찰했다. 곧 사람대상 임상실험도 앞두고 있다.

연구진은 “소재 형태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웨어러블 형태로 응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했다”며 “인공피부와 동물모델까지 확대해 콜라겐 합성 및 피부재생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