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게 사서 비싸게 팝니다”…주식주문 AI비서 '라씨트레이더' 출시

라씨트레이더 주문처리 화면 예시
<라씨트레이더 주문처리 화면 예시>

금융 인공지능(AI) 기업 씽크풀이 빅데이터 및 AI 기반 주문비서 서비스 '라씨트레이더'를 출시했다.

씽크풀은 라씨트레이더를 향후 해외주식, 상장지수펀드(ETF), 암호화폐 적용 등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라씨트레이더는 주식시장과 종목 빅데이터를 딥러닝 등 AI 기법으로 분석해 최적의 주식 주문이 이뤄지도록 하는 서비스다.

김동진 씽크풀 대표는 “라씨트레이더는 주식시장·업종·종목 관련 빅데이터를 AI 주문 전략 서버가 실시간으로 분석, 진단, 예측하고 고도의 주문통제서버를 통해 주문을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분할해 집행하는 서비스”라며 “투자자가 주문 이후 겪는 스트레스를 상당부분 덜어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씨트레이더 주문전략보고서 화면 예시
<라씨트레이더 주문전략보고서 화면 예시>

이어 “라씨트레이더를 향후 해외주식, ETF, 암호화폐 적용 등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단순한 주문관리 서비스뿐만 아니라 핀테크 기업이나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와 결합을 통해 투자의사 결정부터 주문관리까지 토털 패키지 서비스 제공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자자들이 시간이나 장소에 대한 부담 없이 주문을 할 수 있어 투자 편의성은 물론이고 투자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대부분의 개인 투자자는 주식시장 상황이나 종목 체결 강도 등을 체크하지 않고 즉흥적으로 주식을 사고판다.

라씨트레이더 어플리케이션 화면 예시
<라씨트레이더 어플리케이션 화면 예시>

라씨트레이더는 AI가 주식시장 상황, 업종, 종목 체결 강도 등 빅데이터를 학습해 주문 전략을 마련하고 시장 상황에 맞게 분할해 주문한다.

라씨트레이더를 활용하면 투자자는 즉흥적인 주문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추격 매수와 매도를 막을 수 있다. 평균 체결가 대비 싸게 매수하고 비싸게 매도함으로써 주문 관련 수익성을 얻을 수 있다.

씽크풀 관계자는 “라씨트레이더는 투자자만이 아니라 기존 자동주문 시스템과 실증 비교했을 때도, 싸게 사고 비싸게 파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미체결주문 처리 모듈이 탑재돼 자동으로 감시하고 정정하는 주문 처리를 하면서 높은 체결율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씨트레이더컨셉 이미지
<라씨트레이더컨셉 이미지>

씽크풀은 국가 산업핵심기술개발 과제(빅데이터 및 AI 기반의 투자 및 자산관리 지원서비스 시스템 개발) 주관기관이다.

씽크풀은 AI로보뉴스와 더불어 AI 주문 서비스를 시장에 출시함에 따라 AI 기반 주식투자 통합 플랫폼 구축을 본격화하고 있다.

새해 3월 AI 기술을 이용해 매매 타이밍을 알려주는 'AI매매비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라씨트레이더는 씽크풀 웹사이트에서 바로 다운로드해 사용이 가능하다. 현재 키움증권 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으로 서비스 증권사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