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성수IT종합센터, 2019 '3D기술 창업교육' 마무리…'창업역량 강화' 위한 지속추진 예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3D 프린팅과 모델링, 스캐닝 등의 3D기술을 활용한 창업교육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산업경쟁력 확보에 주력한다.

최근 서울산업진흥원 측은 산하 SBA 성수IT종합센터를 통해 추진중인 '3D기술 창업교육'의 올해과정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SBA 성수IT종합센터 '3D기술 창업교육'은 창업문화 저변확대 및 스타트업 창업유도라는 기본적인 목적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목표를 더한 예비 창업자 대상 3D기술 및 IoT 메이커스 교육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해당 교육은 지난 2월 첫 시작과 함께 각 과정별 20인 내외의 수강인원을 대상으로 3D 프린터 이용을 위한 기초장비 교육부터 IoT 디바이스 제작 체험, 3D 모델링, 스마트팜, AR/VR용 포토 스캔, 3D 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실무요소를 무료로 교육하며, 200여 교육생들의 창업역량을 강화하는 형태로 펼쳐졌다.

여기에 정부지원 정책자금을 통한 특강과 함께 청년 창업희망자, 중‧고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앱개발, 빅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커리큘럼의 교육까지 이뤄지면서 큰 성과를 거뒀다.

서울산업진흥원은 향후에도 SBA 성수IT종합센터를 통한 3D기술 창업교육 과정을 운영,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경쟁력 확보와 창업생태계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홍정오 서울산업진흥원 창업보육팀장은 “성수 메이커스페이스는 예비창업자뿐만 아니라 일반시민, 중고등학생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한 만큼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현되는 체험공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