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공공, 윈도10 전환 박차…새해 초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윈도7 무상 지원종료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정부가 윈도10 전환에 속도를 낸다. 올 연말 예비비 투입과 새해 예산 편성 등으로 1월 초까지 95% 이상 전환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국방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PC 운용체계(OS) 윈도10 전환 작업에 한창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윈도7에 대한 무상 지원을 새해 1월 14일 부로 종료한다. 무상 지원 종료 시 주기적 보안 패치와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가 제공되지 않아 각종 사이버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마이크로소프트(MS) PC OS 윈도7 무상 지원 종료를 알리는 팝업창. 박종진기자 truth@
<마이크로소프트(MS) PC OS 윈도7 무상 지원 종료를 알리는 팝업창. 박종진기자 truth@>

정부는 지난해부터 윈도7 지원 종료에 대비했다. 행안부가 국방부 외 정부·공공기관, 국방부는 군과 국방 관련 기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간 부문 PC OS를 윈도10 등 다른 OS로 전환하는 역할을 했다. 국내 PC OS시장에서 MS 윈도 점유율은 88.71%다.

새해 윈도10 전환 관련 예산은 모두 국회를 통과했다. 정부는 내년도 예산을 최대한 빨리 집행해 윈도7 PC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지원 종료 이후 윈도7 PC는 일시적으로 MS 유상 지원 서비스를 받으며 순차적으로 전환을 계속한다.

최근 행안부 행정·공공기관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새해 예산까지 활용할 경우 PC 윈도10 전환은 약 96%까지 가능할 것으로 추산된다. 2%는 내용연한 초과 등으로 폐기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2% 전환을 위해 기획재정부가 정부기관 PC 대상 예비비를 긴급 편성, 올 연말까지 윈도10으로 교체한다. 업무상 전환이 어려운 일부 PC를 제외하고 100% 가까이 전환을 완료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무상 지원 종료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부문 윈도10 전환을 독려한다”며 “무상 지원 종료 전 정부·공공기관 윈도7 PC 중 대다수가 윈도10으로 전환을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 교육·연구기관에서 사용하는 일부 상용 SW가 윈도7만 지원해 극소수 PC는 윈도7을 유지하고 MS 유상 서비스를 받는다.

국방부는 올 연말까지 외부 인터넷망과 연결된 PC OS는 모두 윈도10으로 전환한다. 국방부와 군 등에서 사용하는 업무 PC 대다수는 인터넷망과 연결이 차단된 인트라넷망을 활용한다.

무상 지원 종료 시점이 임박하면서 국내 윈도10 사용 비중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윈도 사용자 중 윈도10 사용 비중은 73.46%다. 이어 윈도7(21.93%), 윈도8.1(2.85%), 윈도XP(1.13%) 등 순이다. 윈도10 사용자는 작년 말 55.48%, 6월 말 65.6% 등으로 꾸준히 늘어났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