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빅데이터 플랫폼·바우처 지원 등 데이터 개방·활용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그동안 구축한 데이터 인프라를 기반으로 양질 데이터 개방과 데이터 활용을 확대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본격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구축한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1400여종 데이터를 전면 개방·유통(이달까지 순차적으로 개소 예정)하고 다양한 혁신서비스를 발굴한다.

신뢰성 있는 양질 데이터를 유통하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간 연계 공통 기준을 마련·적용하고 타 플랫폼·센터와 연계 확산한다. 고품질 데이터 확보를 위해 다양한 데이터를 보유한 민간 기업·기관과 참여를 확대한다.

올해도 중소·벤처기업 등이 데이터 구매나 가공서비스를 제공받도록 데이터 바우처를 지원해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서비스 창출을 촉진시킨다. 데이터 바우처 사업 우수 성과 사례를 지속 발굴·홍보해 데이터 활용 문화를 확산한다.


정보 주도 하에 개인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MyData) 사업은 공공, 금융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시작한다. 정부는 데이터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고 우수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특화 컨설팅·투자유치 등 실질적 지원을 확대한다.

정부는 국회 계류 중인 데이터3법이 통과되면 활용 가능한 데이터 종류가 다양해지고 데이터 가치가 제고돼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 서비스 창출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

법 개정 시 효과가 현장에 조속히 나타날 수 있도록 금융·의료 등 핵심분야 중심으로 데이터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하위 법령·제도 정비 등 신속한 후속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