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현대차, CES서 'AI·플라잉카'로 혁신 알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ES 로고
<CES 로고>

전 세계 혁신 기업이 한 자리에 모여 신기술 경연을 펼치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0'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국내 대표 기업은 물론이고 구글, 아마존, 애플 등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들이 대거 참가한다. CES에서는 인공지능(AI), 로봇, 5G, 모빌리티 등 우리 미래 일상을 바꿀 기술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우리나라 대표 기업이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 참가해 미래 소비자 삶을 혁신할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미래 10년을 '경험의 시대'로 정의하고 소비자 일상과 경험을 혁신할 기술과 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CES를 앞두고 자사 뉴스룸에 게재한 기고에서 “삼성전자가 바라보는 미래는 경험 중심의 시대, 바로 '경험의 시대'”라면서 “경험의 시대에는 개개인 요구를 충족시켜 주는 맞춤형 기술이 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경험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위치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AI, IoT, 5G 전반에 걸쳐 삼성이 쌓아온 탄탄한 투자와 검증된 리더십을 바탕으로, 미래 경험을 현재 자산 위에 쌓아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연구개발 조직이 연구해 온 새로운 AI '네온'을 적용한 로봇을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형 TV에도 AI를 적용해 화질과 사운드 등 성능과 편의성을 혁신한 제품을 선보인다. 차세대 TV로 주목받는 마이크로 LED는 100인치 이하 가정용 제품을 공개한다. 생활가전에서는 AI와 맞춤형 디자인을 결합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내놓는다.

LG전자도 AI를 핵심 주제로 정하고 대규모 전시공간을 마련한다. LG전자 전체 부스 중 3분의 1을 'LG 씽큐존'으로 꾸미고, AI 기반 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집에서부터 자동차, 식당 등 외부 공간까지 끊김 없이 이어지는 AI 경험을 제시한다.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생활가전 분야에서는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제품과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가는 신가전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식물재배기 등 새로운 제품도 전시한다.

AI 기능을 강화한 2020년형 올레드 8K 신제품도 선보인다. 지난해 2개 모델만 선보였던 8K 제품은 올레드 2종, 나노셀 TV 2종으로 라인업을 확대한다. LG전자 역시 마이크로 LED 등 차세대 기술도 소개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한다. 특히 미래 모빌리티 수단의 하나로 지난해 'CES 2019'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인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하늘을 나는 '플라잉카'를 공개할 예정이다. 플라잉카를 활용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 계획도 소개할 계획이다. 이 같은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직접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친환경차,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도 대거 전시한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