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설 맞이 하도급 대금 조기지급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정보통신(대표 마용득)이 설 명절 파트너사 원활한 자금 운용을 돕기 위해 납품대금 약 400억원을 조기지급 한다. 역대 최대 규모로, 전체 매입 금액 중 약 90%에 달한다.

롯데정보통신 본사 전경
<롯데정보통신 본사 전경>

대금은 평소 대비 약 10일가량 단축된 20일에 지급될 예정이다. 지급 대상으로는 중소기업 파트너사 330여 개사다.

롯데정보통신은 2008년부터 매년 설과 추석 명절마다 대금을 조기 지급했다. 이외에도 동반성장을 실천하기 위해 협약을 맺은 128개사를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20억 원 규모 상생 펀드로 파트너사 운영자금을 지원한다. 대금지급기간도 15일에서 10일 내 지급으로 단축했다.

카카오톡 채널을 활용, FAQ 챗봇 기능으로 계약체결서류, 대금지급, 입찰 참여 관련 문의를 신속하게 처리 받는다. 실시간 채팅으로 파트너사와 소통을 활성화한다.

금융지원 외에도 공동 연구개발(R&D) 활동, 협약사 임직원 역량 강화를 위한 6개 분야 온라인 직무교육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을 확대한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다양한 지원 방안으로 파트너사와 안정적 협력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적극적 협업으로 동반성장 문화 정착은 물론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