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방통위, 긴급구조용 위치정보 데이터 개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로고. KISA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로고. KISA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방송통신위원회가 긴급구조용 위치정보인 와이파이 접속장치(AP) 데이터를 개방했다. 와이파이 AP 수집 지점 위경도(x, y)를 비롯해 네트워크식별이름(SSID), 맥(MAC) 주소, 신호 세기(RSSI) 등이 포함된다.

위치정보는 재난 예방과 긴급 구조, 국민 안전 등 다양한 영역에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중소기업은 측위 인프라 구축비 문제로 위치기반 서비스 진출과 신규 서비스 개발에 애로사항을 호소했다.

KISA와 방통위는 2014년부터 4년간 긴급구조 지원을 위해 구축한 위치정보 데이터를 스타트업 등 민간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전국 890개 지하철 역사에 설치된 와이파이 AP 정보를 수집, 정제한 데이터(약 22만개)로 이를 통해 지하철 역사 측위와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KISA는 '위치정보 데이터 활용 가이드'도 배포했다.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위치정보 데이터 구조와 측위 성능, 활용 방법 등으로 구성된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위치정보 데이터가 국내 위치정보 산업이 확대, 성장할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면서 “위치기반 서비스 진출을 원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중소·스타트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치정보 데이터는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내려받을 수 있으며 활용 가이드는 KISA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